38m 리우 예수상보다 높게… 43m 예수상 또 만드는 브라질

이은택 기자 입력 2021-04-13 03:00수정 2021-04-13 04: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부도시 엥칸타두에 건설중
공사비 4억원 육박… 모금으로 마련
완공땐 세계 3번째 높이 예수상
모습 드러낸 브라질 두번째 예수상 브라질 남부 엥칸타두에 건설 중인 높이 43m의 ‘수호자 그리스도’ 예수상.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진 아드로알두 콘자티 전 엥칸타두 시장이 2019년 지역경제 부흥을 위해 건설을 시작했다. 현재 부자(父子) 조각가 팀인 지네지우 모라와 마르쿠스 모라가 작업을 이끌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에 있는 브라질의 명물 ‘구원의 그리스도 예수상’(오른쪽)보다 5m 더 크다. 엥칸타두=AFP·동아일보DB
리우데자네이루의 상징인 예수상으로 유명한 브라질에서 그보다 더 큰 예수상이 윤곽을 드러냈다. ‘수호자 그리스도(Christ the Protector)’라고 불리는 높이 43m의 이 예수상은 완공되면 세계에서 세 번째로 높은 예수상이 된다.

12일 영국 BBC에 따르면 브라질 남부 도시 엥칸타두에 건설 중인 수호자 그리스도의 사진이 이날 공개됐다. 2019년부터 짓기 시작한 이 예수상은 머리와 양팔이 완성됐고 올해 말 완공될 예정이다. 리우데자네이루의 명물로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구원의 그리스도 예수상’(높이 38m)보다 5m 더 높다. 양팔의 길이(너비)는 36m이고 내부에는 40m 높이까지 관람객들을 실어 나를 엘리베이터가 설치된다. 예수상이 완공되면 관광객들은 가슴 부분에 설치되는 관람대에서 주변 경관을 볼 수 있다.

BBC에 따르면 현재 세계에서 가장 큰 예수상은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의 ‘분투 부라케 예수상’(52.55m)이다. 두 번째는 폴란드 시비에보진의 ‘크라이스트 킹 예수상’(52.5m)이다.

수호자 그리스도 예수상은 2019년 아드로알두 콘자티 엥칸타두 시장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시 경제 회복을 위해 제안한 뒤 건립이 시작됐다. 콘자티 시장은 올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숨졌다.

주요기사
예수상 건설비 35만 달러(약 3억9000만 원)는 전액 개인과 기업들로부터 모금한 돈이라고 BBC는 전했다. 브라질의 인구는 올해 기준 2억1399만3441명(세계 6위)으로 국민의 80% 이상이 가톨릭 신자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43m 예수상#브라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