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경제

LG에너지솔루션, 美 GM과 미시간 제3 합작공장 건설… 전기차 연간 70만대 생산 규모

입력 2022-01-26 20:05업데이트 2022-01-26 20: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미 제3공장 건설에 총 3조 원 투입
올해 착공… 오는 2024년 준공 목표
제3공장 완공 시 年 120GWh 이상 생산 규모
LG엔솔, 단독 투자 포함 북미 200GWh 이상 목표
GM, 2025년 전기차 1위 목표… “설비 전환에 8조 투입”
LG에너지솔루션이 제너럴모터스(GM)과 3번째 전기차 배터리 합작공장을 건설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25일(현지시간) GM과 함께 미국 미시간 주 랜싱(Lansing)에서 합작법인 얼티엄셀즈 제3 합작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했다. 합작공장 설립에는 약 3조 원(26억 달러)을 투입한다. 오는 2024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이날 투자 발표 행사에는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자동차전지사업부장 부사장과 메리 바라 GM 회장,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CEO 부회장은 “미국 자동차 산업 심장부에 위치하는 얼티엄셀즈 제3 합작공장은 미래 수백만 대 전기차를 공급하는 관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오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는 GM과 함께 미국 전기차 시대 전환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메리 바라(Mary Barra) GM 회장은 “이번 신규 공장은 오는 2025년 북미 전기차 시장 1위 달성을 노리는 GM에게 의미가 큰 발걸음”이라며 “얼티엄셀즈 신규 공장을 포함해 미시간주 전기차 생산 관련 공장에 총 70억 달러(약 8조3825억 원) 이상을 투자할 것”이라고 전했다.얼티엄셀즈 3공장은 올해 착공에 들어간다. 2025년 초 1단계 양산을 시작해 향후 연간 50GWh 규모 생산 공장으로 확대된다. 이는 1회 충전으로 500km 이상 주행 가능한 전기차 약 7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이번 공장 설립 발표에 따라 LG에너지솔루션과 GM은 미국 내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생산 능력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현재 얼티엄셀즈는 오하이오 주 제1공장(35GWh 이상)과 테네시 주 제2공장(35GWh 이상)을 건설 중이다. 제1공장은 올해, 제2공장은 내년 양산을 시작한다. LG에너지솔루션과 GM은 두 공장 생산 능력을 단계적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향후 제3공장을 포함해 연간 120GWh 이상 규모의 배터리 생산 능력을 확보한다는 목표다. 이번 제3공장 건설은 미국 내 폭발적인 전기차 시장 성장 전망에 따라 추진됐다.
크게보기쉐보레 실버라도EV
북미 전기차 시장은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으로 꼽힌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에 따르면 북미 전기차(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포함 기준) 배터리 시장은 지난해 기준 46GWh에서 내년 143GWh, 2025년 286GWh 규모로 가파른 성장이 예상된다. 연평균 성장률은 58%에 달한다.

완성차 업체 GM 역시 2025년 북미 전기차 시장 점유율 1위를 목표로 적극적인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GM은 이날 얼티엄셀즈 신규 공장 건설을 포함해 미시간주 내 기존 공장을 전기차 생산라인으로 전환하는 데 총 약 8조3825억 원(70억 달러)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GM은 2025년까지 전기차 30종 이상을 출시하고 2035년까지 모든 생산 차종을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얼티엄셀즈가 생산하는 전기차 배터리는 GM의 새로운 전기차 모델에 탑재된다”며 “공고한 파트너십을 통해 탄생한 얼티엄셀즈는 북미 시장 전기차 시대 전환을 이끄는 핵심 기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신규 공장은 첨단 설비를 갖춘 제조 지능형 스마트팩토리로 조성된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스마트팩토리 기술 업체인 독일 지멘스와 ‘제조 지능화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배터리 생산 전 공정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고 고효율·고품질 제품 양산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투자 발표에 따라 LG에너지솔루션의 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은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미시간 주에 위치한 단독 배터리 생산 공장 외에 스텔란티스와 연간 40GWh 규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했다. 현재 후보지 검토를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2분기 내 착공해 2024년 1분기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5각 생산체제 현황
또한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지역 내 추가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단독 공장으로만 40GWh 이상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북미 고객사 합작법인과 단독투자를 합치면 LG에너지솔루션 북미지역 배터리 생산능력은 200GWh 규모에 달할 전망이다. 여기에 한국과 중국, 폴란드, 인도네시아 등 글로벌 주요 거점으로 이어지는 생산체제를 갖추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전 세계 주요 거점별 현지 생산을 통한 물류비용 최적화, 현지 정책 및 시장 변화 대응, 현지 고객사 밀착 지원 등에 중점을 두고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