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KAI 두차례 해킹… ‘KF-21’ 설계도면 유출

신규진 기자 입력 2021-07-01 03:00수정 2021-07-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식통 “전력사업 대부분 해킹시도”
유출된 기술정보들, 암호화 상태
野 “北 정찰총국 소행 가능성”
KF-21(보라매) 전투기 모형. 뉴스1
올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 대한 해킹 공격으로 첫 국산전투기 ‘KF-21 보라매’ 설계도면 등 다수의 기술 정보들이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뿐 아니라 이번 해킹으로 KAI에서 추진 중인 전력사업 관련 정보들이 광범위하게 탈취된 것으로 전해져 북한에 기밀이 유출됐을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30일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달 28일부터 해킹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과 군, 정보당국은 올해 두 차례 해킹 시도로 KF-21 설계도면과 관련 기술정보 등이 유출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KF-21은 올해 4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시제기 출고식이 이뤄져 2032년까지 120대가 실전 배치될 최초의 국산 전투기다.

소식통은 “KAI에서 하는 전력사업 대부분에 해킹 시도가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차기 군단급 무인기, FA-50 경공격기나 수리온 헬기 등 KAI의 다른 전력사업 정보에 대한 탈취도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다. 해킹 주체에 대해서는 아직 최종 확인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다만 조사 과정에서 해당 정보들은 기밀유출 방지를 위해 도입된 문서암호화체계(DRM)가 적용된 채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KAI는 해킹 주체와 피해 규모를 파악하기 위해 지난달 28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과 군, 정보당국은 경남 사천 KAI 본사에서 현장 조사를 진행 중이다.

주요기사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이날 해킹 세력으로 북한을 지목하면서 해킹이 5월 한국원자력연구원과 비슷한 시점에 이뤄져 북한 정찰총국 산하 해커조직인 ‘킴수키(kimsuky)’ 소행일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KAI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이번 일로 국민들께 우려를 안겨드린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향후 보안 강화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앞서 원전과 핵연료 원천기술을 보유한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해군의 모든 잠수함을 건조한 대우조선해양도 지난해와 올해 해킹 피해를 입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한국항공우주산업#kai#해킹#kf-21 보라매#기술 정보 유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