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대표 조만호 사임

사지원 기자 입력 2021-06-04 03:00수정 2021-06-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할인쿠폰 이벤트 논란 책임 임직원에 1000억 상당 주식”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 창업자 조만호 대표(38)가 물러난다. 올 초 여성 고객만을 대상으로 추진했던 쿠폰 이벤트 논란 등에 대해 책임지는 차원이다.

3일 조 대표는 “특정 고객 대상 쿠폰 발행과 최근에 있었던 이벤트 이미지 논란으로 무신사에 실망한 고객분들과 피해를 입은 입점 브랜드에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책임을 통감하며 운영자와 대표의 자리를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무신사는 올 3월 여성 회원만을 대상으로 우신사(무신사가 만든 여성 전문 패션스토어) 할인 쿠폰을 발행해 고객으로부터 ‘남녀차별’이라는 항의를 받았다. 최근에는 이벤트 홍보 이미지에 등장한 손가락 모양이 남성 비하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조 대표는 사임 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이사회 의장만 맡는다. 무신사 스토어 운영에는 참여하지 않고, 해외 사업을 포함한 회사의 중장기 전략 수립 등에만 참여한다. 또 조 대표는 개인 지분 일부를 매각해 투자 자회사인 무신사 파트너스가 운용하는 패션 펀드에 500억 원을 출자하고 1000억 원 규모의 개인 주식을 임직원과 나누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무신사는 후임자 인선 작업을 진행해 이른 시일 내에 신임 대표를 결정할 예정이다. 무신사는 2001년 조 대표가 고교 3학년 시절에 시작한 ‘무진장 신발 사진이 많은 곳’이라는 커뮤니티에서 출발했다. 길거리 패션 트렌드를 소개하는 무신사 매거진을 발행하다가 2009년 전자상거래 기능을 도입하면서 현재의 무신사 스토어로 성장했다.

주요기사
사지원 기자 4g1@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무신사#조만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