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대파 직접 키우는 주부들…‘파테크’ 유행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3-08 16:16수정 2021-03-08 2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스타그램에 ‘파테크’를 검색하면 800여 개의 게시물이 나온다.
최근 대파 가격이 1만 원에 육박하면서 이른바 ‘파테크(파+재테크)’, ‘대파코인(대파+비트코인)’ 등의 신조어가 생겨났다. 1년 사이 약 3배나 뛴 가격에 직접 대파 키우면서 재테크에 나선 것이다.

실제로 맘카페와 인스타그램 등에 ‘파테크’ 인증사진 게재가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대전의 한 맘카페 회원은 대파 키우기에 나선 이유에 대해 “요리할 때 파를 사정없이 넣는 편인데 줄이려니 힘들더라. 결국 대파 사서 심었다”고 설명했다. 충북 오창에 사는 한 주부는 “파테크 성공했다. 초록색 부분 다 자란 거다”고 인증 사진과 함께 자랑에 나섰다.

대파 키우기를 주식에 비유한 흥미로운 글도 잇따랐다. 한 주식 카페 회원은 “파테크 계좌 하나 팠다. 대파 가격 변동이 심해 ‘골파기(급등 이전 하락세)’ 할 때 한 단 사왔다. 최고가 만 원 찍었는데 꾹 참았다가 저가 매수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네이버 카페 등에 올라온 ‘파테크’ 관련 게시물.

또다른 회원은 “2주 전에 4800에 매수했는데 친정 갔을 때 엄마가 증여한다는 거 받아올 걸”이라고 아쉬워했다. “주식은 망했지만 너라도 잘 자랐으면 좋겠다”고 말한 이도 있다.

이같은 대파 키우기는 비교적 쉽게 관리가 가능한 점도 유행에 한몫했다. 분당의 한 맘카페 회원이 대파 키우기에 대해 걱정하는 마음을 내비치자 다른 이들은 “주위 사람들 다 성공했더라”, “쉽게 자라는 편이다”, “잘 자란다” 등의 용기를 북돋아줬다.

한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이달 4일 기준으로 대파 1kg의 소매 가격은 7575원으로 1년 전(2192원)에 비해 5383원 올랐다. 농축수산물은 지난해 긴 장마와 잦은 태풍에 따른 작황 부진에 최근 한파까지 겹쳐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풀이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