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국토부·LH 직원 3기 신도시 토지거래 전수조사” 지시

뉴스1 입력 2021-03-03 14:22수정 2021-03-03 14: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정부가 신규택지 후보지로 발표한 광명·시흥 지구에 한국토지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의혹과 관련, 국토부 및 LH 등 관계 공공기관에 대한 전수조사를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재인 대통령은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된 다음과 같이 세 가지 사항을 오늘 오전 정부에 지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첫째, 광명·시흥은 물론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국토부와 LH 등 관계공공기관 신규택지개발 관련 부서 근무자 및 가족 등에 대한 토지거래 전수조사를 빈틈없이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둘째, 전수조사는 총리실이 지휘하되 국토부와 합동으로 충분한 인력을 투입해 한점 의혹도 남지 않게 강도높이 조사하고, 위법사항 확인된 경우 수사의뢰 등으로 엄중히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어 “셋째, 신규택지개발과 관련한 투기 의혹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제도적 대책을 신속히 마련할 것”라고 말했다.

앞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 등은 전날(2일) 기자회견을 열고 LH 직원 10여명이 광명·시흥지구 3기 신도시 지정 발표 전 약 100억원에 달하는 사전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는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LH 직원과 배우자, 지인 등 10여명은 광명·시흥 신도시 지구 내 약 2만3028㎡(7000평)의 토지를 사전에 매입한 의혹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