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00대 기업 임원승진 평균 연령 조사해보니…

동아일보 입력 2011-11-01 10:27수정 2011-11-01 10: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임원승진 평균 연령 NHN 42세, 대우건설 54.6세
정보통신업종 빠르고 조선ㆍ건설 늦어
삼성전자는 빨라지고 현대차는 늦어져
국내 100대 기업 가운데 정보통신업종의 임원 승진 평균 연령이 가장 낮고, 조선업종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헤드헌팅 전문기업인 유니코써어치는 100대 상장기업(매출액순, 금융업·공기업 제외)의 반기보고서와 분기보고서를 토대로 임원 승진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정보통신업종에서 올해 임원 승진자의 평균 연령은 47.1세로 15개 업종 가운데 가장 낮았다.

유통(48.1세)과 전기전자(49.0세), 화학(49.2세), 섬유(49.6세) 등도 새로 승진한 임원의 평균 연령이 50세 이하로 낮은 편에 속했다.

주요기사
생활건강(50.1세), 항공(50.6세), 식품(50.7세), 무역(50.9세), 에너지(51.0세) 등은 중간층을 형성했다.

이에 비해 중공업(51.8세), 자동차(51.9세), 철강(52.0세), 건설(52.2세)은 평균 연령이 52세 수준이었고, 조선은 53.0세로 가장 높았다.

전체 기업 가운데 올해 임원 승진 평균 연령이 가장 낮은 곳은 NHN으로 42.0세였고, 웅진코웨이(46.1세), LG디스플레이(46.4세) 등이 뒤를 이었다.

이에 비해 대우건설은 54.6세로 가장 높았고 현대산업개발과 현대미포조선은 54.4세, 대우인터내셔널과 유니온스틸은 54.2세 등으로 높은 편에 속했다.

트렌드에 민감하고 사업 전개 속도가 빠른 정보통신, 유통 등의 업종은 특성상 임원 승진이 빠르고, 사업의 패턴이 느리고 숙련된 기술과 경험을 필요로 하는 건설과 조선 등의 업종은 상대적으로 느리다고 유니코써어치는 분석했다.

100대 기업의 임원 승진 평균 연령은 지난 2009년 50.0세에서 2010년 49.9세로 낮아졌다가 올해 50.4세로 다시 높아지는 등 최근 3년간 오르내렸다.

이 기간 4대 그룹의 대표기업은 엇갈리는 양상을 보였다.

삼성전자는 2009년 임원 승진 나이가 평균 48.5세에서 작년은 47.8세, 올해는 47.5세로 낮아지는 경향이 뚜렷했으나 현대차는 48.4세 → 51.4세 → 52.1세로 점차 높아졌다.

SK텔레콤은 48.5세 → 48.4세 →48.1세로 변화가 적었으나 LG전자는 2009년 45.7세에서 작년에는 44.8세로 낮아졌다가 올해는 48.5세로 다시 높아졌다.

디지털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