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문화

스타벅스 굿즈에서 오징어 냄새가…“일시적 현상, 교환 가능”

입력 2022-06-23 15:57업데이트 2022-06-23 16: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SNS 등에서 스타벅스 증정품에 악취가 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스타벅스코리아의 올해 여름 e-프리퀀시 전용 상품 중 ‘서머 캐리백’에서 오징어 냄새 같은 악취가 난다는 민원이 이어지고 있다.

스타벅스코리아는 미션 음료 3잔을 포함해 총 17잔의 음료를 구매한 고객에게 e-프리퀀시 상품 1종을 선착순으로 증정하는데 서머 캐리백은 이런 증정품의 한 종류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에서 이상한 냄새가 난다’는 글이 올라왔다.

한 누리꾼은 “비닐을 뜯자마자 오징어 냄새 같은 게 올라와 바로 사용할 수가 없었다”고 후기를 남겼다. 또 다른 누리꾼 역시 “서머 캐리백을 받은 지 10일이 지났는데도 냄새가 사라지지 않는다”며 “온 집에서 냄새가 난다”고 토로했다.

이런 악취 문제는 서머 캐리백 중 일부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제작 시 원단의 인쇄 염료가 충분히 휘발되지 않아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이런 냄새는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사라지고, 인체에도 무해하다는 것이 스타벅스코리아의 설명이다.

스타벅스코리아 관계자는 “이취(이상한 냄새) 현상에 불편함을 느낀 고객께 동일 제품으로 교환해드리고 있다”며 “고객 만족을 위해 품질 관리에 더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