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비틀스가 저자”인 지구상 두번째 책 vs 딥 퍼플 ‘Smoke…’ 뒷얘기

입력 2022-01-19 03:00업데이트 2022-01-19 05: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비틀즈: 겟 백’ 번역 서강석 - ‘딥 퍼플’ 평전 낸 이경준 씨 인터뷰
초면인 두 전문가는 통성명 대신 음악 얘기부터 꺼냈다. “딥퍼플도 초기에 비틀스의 곡을 리메이크했죠.”(서강석·왼쪽) “그때는 서로 체급 차이가 많이 났으니까요. 하하.”(이경준)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저자명부터 상식을 깨는 두 권의 음악 책이 나왔다.

첫째는 ‘비틀즈: 겟 백’(항해). ‘BY THE BEATLES(지은이 비틀스)’라는 활자가 표지에 선연하다. 비틀스의 네 멤버가 함께 책을 썼다? 그것도 두 명(존 레넌, 조지 해리슨)이 고인인 지금?

“1969년 1월, 음악 작업을 하던 비틀스 멤버들의 대화가 본문의 대부분을 차지하므로 그들이 쓴 거나 다름없죠. 비틀스가 저자인 책은 지구상에 두 권뿐인데 이 책과 22년 전 나온 ‘비틀스 앤솔로지’예요.”

17일 서울 마포구에서 만난 ‘겟 백’의 번역자 서강석 한국비틀스팬클럽 회장의 말이다. ‘겟 백’은 최근 디즈니플러스가 공개한 동명의 다큐멘터리와 연결된다. 일부 내용은 겹치지만 다큐에서 다루지 못한 현장사진과 대사를 책에 담았다. 서 회장은 “비틀스 특유의 영국식 유머를 옮기는 데 애먹었다. 영국 친구들에게 자문했다”고 말했다.

둘째는 ‘딥 퍼플’(그래서음악). ‘Smoke on the Water’, ‘Highway Star’로 유명한 영국의 전설적 하드록 밴드이지만 이들을 다룬 단행본이 국내에서 나온 건 처음이다. 레드 제플린을 다룬 책이 네 권이나 나오는 동안 골수팬이 상대적으로 적은 딥 퍼플은 출판시장에서 외면당했다. 그들의 평전을 번역서도 아닌 한국 평론가가 지은 책으로 만나는 일은 그래서 신선하다.

“딥 퍼플의 평전은 해외에도 세 권뿐인데 저마다 사실 서술이 다릅니다. 국내에 떠다니는 정보 중에 틀린 것도 많고요. 정확한 이야기를 제가 직접 확인해 기록하고 싶었죠.”

저자인 이경준 대중음악 평론가가 458쪽에 달하는 역작에 착수한 것은 딥 퍼플의 21집 ‘Whoosh!’(2020년)를 들은 직후다.

“반세기 이상 활동했고 다섯 멤버 중 넷이 70대의 나이이지만 여전히 훌륭한 앨범을 내는 것이 놀라웠죠. 한편으론 최후가 온 것 같다는 예감이 들었습니다.”

그 예감은 틀렸고 역전의 노장들은 지난해 말 22집 ‘Turning to Crime’을 내놨다. 이 평론가는 22장의 정규앨범, 45장의 실황음반은 물론 수많은 실황에 대한 리뷰까지 꼼꼼히 적었다. 불후의 명곡 ‘Smoke on the Water’를 만든 뒷이야기, 1974년 미국 캘리포니아의 무대 방화사건 등 생생한 에피소드도 더했다.

서 회장과 이 평론가는 멈추지 않는다. 새 비틀스 연대기 번역, 또 다른 해외 헤비메탈 밴드 평전 집필에 각자 착수했다.

“수십 년 좋아한 음악가들을 위해 흥미롭고 보람된 작업을 계속해 나가고 싶습니다.”(서강석, 이경준)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