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요청으로 한미정상 7일 오전 통화… 文대통령에 “북-미 중재역할 해달라” 부탁
더보기

트럼프 요청으로 한미정상 7일 오전 통화… 文대통령에 “북-미 중재역할 해달라” 부탁

한상준 기자 입력 2019-12-09 03:00수정 2019-12-09 03: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 ICBM 도발 움직임]5월 이후 7개월만에 정상 통화
백악관 ‘北 상황 심각’ 인식 반영
7일 오전에 이뤄진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의 통화에 대해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그간 한미 정상 통화에 대해 양국의 합의에 의해 이뤄졌다고 밝힌 것과는 다른 양상이다. 백악관이 최근 북한의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7개월여 만에 진행된 통화에서 두 정상은 한반도 문제를 집중 논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큰 관심을 가지고 있는 방위비 분담금 문제 등이 논의되지 않았다는 점도 북한을 바라보는 백악관의 우려가 크다는 점을 보여준다. 청와대는 “두 정상은 최근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공유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돼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밝혔다. 저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도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한반도 현안 및 북한과 관련된 전개 상황들을 논의했다”며 “두 정상은 이 문제들에 대해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실무협상이 진전을 보지 못하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나서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북-미 간 중재 역할을 다시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미국이 7일 북한 서해위성발사장(동창리 시험장)에서 진행된 ‘중대한 실험’의 징후를 미리 읽고 통화를 요청했다는 관측도 나왔지만 청와대는 “구체적인 북한의 움직임이 이야기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최근 북-미 간의 이견이 구체적인 행동으로 이어져서는 안 되고, 한반도 상황이 더 악화돼서는 안 된다는 데 양국이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백악관은 자칫 북한이 더 강력한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한미 정상통화를 요청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곧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설득하기 위한 움직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연내 남북 정상 간 접촉은 쉽지 않아 보인다”면서도 “대화를 촉진하기 위한 여러 움직임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도널드 트럼프#문재인 대통령#한미정상 통화#북미 실무협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