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콩 시위대가 던진 벽돌 맞은 70대 의식불명
더보기

홍콩 시위대가 던진 벽돌 맞은 70대 의식불명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9-11-14 03:00수정 2019-11-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로 치우다가 시위대와 몸싸움
모든 학교 휴교… 대중교통 마비
시위대, 불편 호소 시민들과 충돌… 활-투석기-화염병 등장 ‘과격화’
경찰처럼 중무장한 홍콩 시위대 13일 대규모 반중 시위에 참가한 홍콩 대학생들이 홍콩중원대 교내에서 헬멧을 쓴 채 화염병, 대형 활과 방패 등을 들고 서 있다. 이날 이공대, 시립대 등 기타 대학에서도 격렬한 반중 시위가 벌어져 “교정이 새로운 전쟁터가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홍콩=AP 뉴시스
13일 홍콩 시위대가 대중교통을 방해하기 위해 도로에 쌓은 벽돌을 치우던 70대 남성이 시위대가 던진 벽돌에 머리를 맞아 생명이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위대의 교통 방해 시위가 3일째에 접어들면서 각종 불편이 제기되자 홍콩 사회 내부도 둘로 갈라지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이날 정오경 셩수이 지하철역 인근에서 70대 남성 등 시민 20여 명이 도로의 벽돌을 치우던 도중 시위대와 충돌했다. 이 남성은 시위대의 사진을 찍다가 벽돌에 맞아 쓰러진 뒤 의식불명에 빠졌다. 검은 옷을 입은 시위대는 이후에도 남성 일행에게 벽돌을 던졌다. 홍콩 지하철역 곳곳에서는 운행을 방해하는 시위대와 출근길에 나선 시민들 간 몸싸움이 벌어졌다. 시위대의 대중교통 방해 시위로 버스 운행이 중단되자 40분 넘게 택시를 기다리던 세라 웡 씨는 “모든 것이 멈췄다”며 허탈해했다. 홍콩 중심가 센트럴에는 이날 오후 경찰의 장갑차까지 등장했다.

홍콩 교육국은 이날 ‘홍콩 내 유치원, 초중등학교, 특수학교 등 모든 학교’에 대해 14일 휴교령을 선포했다. 홍콩중원(中文)대를 비롯한 상당수 대학은 이번 학기 남은 수업을 전면 취소했다. 시위대의 은행 공격이 이어지면서 HSBC, 스탠다드차타드, 중국은행 등 홍콩 내 18개 주요 은행의 5분의 1에 해당하는 250개 지점이 이날 영업을 중단했다.



이런 가운데 홍콩 정부는 강경파인 크리스 탕 경찰청 차장(54)을 19일 경찰청장으로 임명할 것으로 알려져 경찰의 진압 작전이 훨씬 더 강경해질 것으로 보인다. 탕 차장은 6월부터 시위에 대응하는 ‘타이드 라이더’ 작전을 이끌어 왔다. 홍콩 정부는 교도소 폭동 대응팀으로 이뤄진 특별경찰을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의 관저 경비 등 시위 대응 과정에 투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전날 밤 시위대와 경찰 사이에 전쟁터를 방불케 하는 격렬한 충돌이 벌어진 홍콩중원대는 13일 경찰이 학교 주변을 포위한 상태다.

불탄 차량과 각종 기물로 높게 쌓은 바리케이드 안쪽에선 양궁용 활로 무장한 시위대도 포착됐다. 이들은 전날 밤 경찰과의 충돌 때 화살에 불을 붙여 쏘기도 했다. 활로 경찰을 겨냥하기도 해 유혈 충돌이 우려된다. 시위대가 대형 투석기를 제작해 화염병을 시험 발사하는 장면도 목격됐다. 현장을 찾은 미국 CNN 기자는 “대부분이 대학생인 시위대가 수천 명 있다”며 “이곳이 시위대의 화약고가 된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중국 본토 출신 중원대 학생 80여 명은 경찰의 도움을 받아 학교에서 피신했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홍콩#반중시위#시민 충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