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교총 “정시확대 공감” 전교조 “대단히 불행한 일”
더보기

교총 “정시확대 공감” 전교조 “대단히 불행한 일”

강동웅 기자 입력 2019-10-23 03:00수정 2019-10-23 03: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大入 정시확대 공식화]학부모단체 “서울대부터 확대해야”
교육감協 “문제풀이 위주 수업 우려”
정시 비중 확대에 대해 교육계는 찬반양론으로 엇갈렸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정시 확대 방침에 공감한다는 입장이다. 교총 조성철 대변인은 22일 “수시·정시 비율이 지나치게 한쪽에 쏠리는 문제를 해소하고 균형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학부모단체에서도 환영의 목소리가 나왔다. 박소영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대표는 입장을 내고 “2021학년도 입시에서 정시 비율을 높이고 서울대부터 정시를 확대해야 한다”고 했다. 이종배 공정사회를위한국민모임 대표는 “정시 비중 상향은 민심에 응답한 것으로 보인다”며 “교육 당국은 확실한 정책적 뒷받침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반대 입장을 내놨다. 최진욱 대변인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100%가 대부분인 정시는 학생들의 다양한 역량을 길러주는 현재의 고교 교육 방침에 맞지 않다”며 “정시를 확대하면 사실상 문제풀이 위주로 수업을 하는 ‘교육과정 왜곡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대단히 불행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전교조는 “대통령이 입시제도의 한 유형까지 언급하는 것이 과연 적절한가 심각하게 검토해야 한다”며 “지난달 대입제도 개편 언급에 이어 대통령의 말 한마디로 대입정책의 근간이 흔들리는 상황이 반복돼서는 안 된다”라고 밝혔다. 실천교육교사모임은 논평에서 “급작스럽게 정시 확대를 시사하는 발언이 나온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금할 수가 없다”며 대통령의 ‘정시 비중 상향’ 검토 발언의 철회를 요구했다. 교원단체 좋은교사운동은 “정시 비중 상향은 공정을 악화시킬 뿐이다. 임시방편과 같은 대책에 연연하지 않고 교육의 근본적인 개혁에 나서주길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정시 비중 확대#교총#전교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