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낙연 “故이희호 여사, DJ 고난때 도운 日국민에 고마워 해”
더보기

이낙연 “故이희호 여사, DJ 고난때 도운 日국민에 고마워 해”

뉴스1입력 2019-06-12 17:21수정 2019-06-12 17: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문 후 하토야마 전 日총리 면담…“DJ보도 日언론도 고마워”
하토야마 “日국민 이희호 사랑…한반도평화 유언 이뤄져야”
이낙연 국무총리와 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가 12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19.6.12/뉴스1 © News1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총리와 만나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 여사가 가장 고난을 받았을때 일본 국민과 재일동포들이 도와주신 것에 대해 (이 여사가) 생전에 많이 고마워하셨다”고 회상했다.

이 총리는 이날 이 여사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세브란스 병원에서 조문 후 하토야마 전 총리와 면담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하며 “특히 김 전 대통령이 사형 선고를 받았을때 일본의 양심있는 국민과 재일동포들이 구명운동을 해주신 것에 대해 생전에 고맙게 생각하셨다”고 밝혔다.

또 “군사정부 시절 계엄령 등으로 언론이 심하게 탄압받았을때 김 전 대통령의 주장이나 생각이 국내에선 잘 보도가 되진 않았으나 일본 언론이 그것을 보도해주신 것에 대해 고맙게 생각하셨다”고 덧붙였다.

이에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이 여사의 비보에 조의를 표하고, 한반도 평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이 여사의 유언들이 실현돼야 한다”며 “이 여사의 기원대로 한반도의 평화가 찾아오고 모처럼 찾아온 평화의 길이 흔들림 없이 펼쳐지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이 총리는 전했다.

주요기사

이 총리는 또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일본) 국민들이 이 여사를 오랫동안 사랑했다는 말씀을 하셨고, 저는 조문을 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