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들에 뺨 맞은 母, 홧김에 흉기 휘둘러
더보기

아들에 뺨 맞은 母, 홧김에 흉기 휘둘러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27 14:43수정 2020-03-27 14: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경찰CI

술을 마신 아들에게 뺨을 맞자 홧김에 흉기를 휘두른 60대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 씨(66·여)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A 씨는 이날 오전 1시 55분경 인천 부평구 산곡동 한 식당에서 흉기로 아들 B 씨(46)의 복부 등을 3차례 찔러 살해하려고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아들 B 씨와 함께 술을 마시던 중 말다툼을 벌였다. 아들이 어머니인 A 씨의 뺨을 때렸고, 이에 격분한 A 씨는 B 씨를 향해 흉기를 휘둘렀다.

주요기사

B 씨는 112에 “흉기에 찔렸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다행히 B 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었다.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A 씨는 경찰에 “아들이 내 뺨을 때려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를 살인 미수 혐의로 체포했지만, 살해 의도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해 죄명을 적용할 예정이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