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靑, 코로나-경제 전념”… ‘선거와 거리두기’ 당부
더보기

文대통령 “靑, 코로나-경제 전념”… ‘선거와 거리두기’ 당부

박효목 기자 입력 2020-03-27 03:00수정 2020-03-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총선 D-19]靑선거개입 논란 등 오해 사전차단
황교안 구호자금 채권발행 제안엔 “구체적인 방안 제시하면 검토”
문재인 대통령은 4·15총선 후보 등록이 시작된 26일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실에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다른 업무는 하지 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및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는 업무에만 전념하라”고 지시했다. 청와대의 선거 개입 논란 등 불필요한 오해가 생길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의도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사항을 전하며 “선거 때까지 고위 당정청 회의를 중단하기로 한 것도 이런 의미가 내포돼 있다”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무수석실이 민생과 관련한 업무만 챙기라는 뜻”이라며 “청와대는 더욱 확실하게 ‘선거와의 거리 두기’에 들어가는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의 이런 기류는 앞으로 발표될 코로나19 민생 지원 대책과 관련해 “총선용 선심 정책”이라는 야당의 공세를 미리 막겠다는 뜻도 담겼다.

또 문 대통령은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40조 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 투입을 위한 채권 발행을 제안한 데 대해 “보다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했다. 막대한 재정이 소요되는 코로나19 관련 대책은 국회의 협조가 필수적인 만큼 제1야당의 주장을 경청하겠다는 흐름이다. 청와대는 다음 주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현금성 재난 생계비를 지원하는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통합당은 재난 생계비 지원에 대해 “설익은 포퓰리즘 정책”이라고 비판하고 있지만 청와대는 각 지방자치단체가 이미 재난 생계비 지원에 나섰고, 코로나19로 위축된 민생 경제를 살리기 위해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을 명분으로 재난 생계비 지원을 결정할 방침이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주요기사
#문재인 대통령#4·15총선#청와대#코로나19#거리두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