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시, 코로나19 피해 청년 ‘긴급지원’…월 50만원 지원 등
더보기

서울시, 코로나19 피해 청년 ‘긴급지원’…월 50만원 지원 등

뉴시스입력 2020-03-12 06:33수정 2020-03-12 06: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월 50만원 청년수당 지급, 청년 요식업자 활용 도시락 제작
청년 크리에이터 활용 유치원·초등학생용 체험콘텐츠 제작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속되면서 아르바이트나 일거리가 중단된 노동안전망 밖 청년들의 어려운 상황을 완화하기 위한 ‘코로나19 대응 청년 긴급지원 사업’을 시리즈로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일자리를 잃은 청년들의 신청을 받아 두달 간 ‘청년수당’ 월 50만원을 긴급 지급하고 청년 프리랜서들의 사업 아이디어를 선정해 최대 1000만원 이내의 사업비를 신속 지원한다.

매출 급감으로 직격탄을 맞은 요식업계 청년 소상공인이 판매음식을 도시락(가정식) 형태로 자치구에 납품하고, 자치구가 이를 취약계층에게 전달해 돌봄공백을 메우는 사업도 추진한다.


시는 이런 내용으로 ‘청년 긴급지원 사업’ 4개 시리즈를 각 사업 일정별로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4개 사업은 ▲청년수당 긴급 지원 ▲청년 프리랜서 신속 지원사업 ▲청년 소상공인 긴급지원 ▲청년 크리에이터 활용 유치원·초등학생 체험수업 콘텐츠 제작·방송 등이다.

청년수당은 서울 거주 미취업 청년(만 19~34세)의 신청을 받아 지원하며 신청기간은 오는 20일까지다. 지원규모는 500명 내외로 선정 인원에 따라 조기 마감될 수 있다.

청년 프리랜서 신속 지원사업은 사업 연기, 발주 취소 등으로 일거리가 중단된 프리랜서(디자이너, 강사, 작가 등)를 지원하는 동시에 비대면·온라인 방식의 창작 콘텐츠를 개발하는 새로운 유형의 프로젝트다.

해당 프로젝트는 오는 26일까지 공모신청을 받는다. 공모는 대표자가 만 19~39세인 법인, 기업, 단체, 개인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청년 소상공인 긴급지원은 요식업계에 종사하는 청년 소상공인의 매출감소를 보완하는 동시에 복지관 임시휴관으로 인한 취약계층 돌봄 공백을 메우는 윈윈(win-win) 전략이다.

마지막으로 청년 크리에이터 활용은 각 분야에서 활동 기회가 줄어든 10명의 청년 크리에이터들을 활용해 개학 연기로 집에서 시간을 보내야 하는 유치원, 초등학생들의 체험수업 콘텐츠를 제작하는 사업이다.

마술사, 뮤지션, 무용수 같은 각 전문 분야의 크리에이터 10명과 TBS교통방송이 협력해 제작·방송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일자리를 잃고 노동 안전망에서 이탈한 청년들이 늘고 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 다양한 유형의 지원사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