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항공업계 직원 3명중 1명 휴직…“월급 줄면서 결혼날짜도 더 미뤄”
더보기

항공업계 직원 3명중 1명 휴직…“월급 줄면서 결혼날짜도 더 미뤄”

변종국기자 입력 2020-03-10 21:16수정 2020-03-10 22: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승무원이라면 대출도 안 해줘요.”

“월급이 줄어 결혼도 미뤘어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직격탄을 맞은 국내 항공업계가 직원 3분의 1이 유급이나 무급 휴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때 안정적인 직장으로 부러움을 샀던 항공업계 직원들은 월급과 수당이 줄자 결혼을 미루거나 시간제 아르바이트를 찾는 일까지 속출하고 있다.



동아일보가 10일 항공업계의 유·무급 휴직자 수를 조사한 결과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에어서울, 이스타항공 등 7개 국적항공사의 전 직원 2만1000명 중 약 7500명이 비자발적 휴직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직원 수가 약 2만1000명인 대한항공은 외국인 조종사를 대상으로 무급 휴직 신청을 받고 있지만 일반 직원은 대상이 아니라 조사에서 제외했다.

주요기사

다만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이 9일 사내 메시지를 통해 “회사의 생존을 위해 (회사가 어떤 조치를 하더라도) 불가피한 것으로 이해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혀 대한항공도 상황이 더 어려워지면 유·무급 휴직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항공사 직원들이 비자발적 휴직에 들어갈 수밖에 없는 이유는 명백하다. 코로나19로 여행 수요가 급감하고 한국인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들이 늘어나면서 항공사들이 노선 운항을 80% 이상 줄였기 때문이다. 한 항공사 임원은 “인건비, 리스료, 정비비 등 고정비용은 계속 나가는데 비행기는 띄우지 못하는 상황”이라면서 “리스사나 항공유 업체 등에서 비용 및 상환 압박이 들어올 수 있어 두렵다”고 말했다. 그는 “최악의 경우에는 인력 구조조정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도 했다.

비자발적으로 쉬게 된 항공사 직원들은 생계에 지장을 받고 있다. 10~20%가 무급휴직이고, 유급휴직자라도 기본급의 70%만 받고 수당은 거의 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승무원들은 특히 월급에서 비행 수당 비중이 높다. 한 저비용항공사(LCC) 승무원은 “시간제 아르바이트 등을 구하거나 승무원 준비생들을 대상으로 한 과외 일자리도 알아보고 있다”며 “항공사 다닌다고 하면 대출도 꺼려한다”고 말했다. 결혼을 앞두고 있는 한 항공사 직원은 “월급이 줄면서 결혼 준비에도 차질이 생겨 결혼 날짜를 더 미뤘다”며 “회사의 미래마저 불투명해서 일을 계속할 수 있을지도 불안하다”고 말했다.

항공사들은 정부에 긴급 운영 자금을 지원을 거듭 요청하고 있다. 한 항공사 임원은 “한두 달 자금 운용이 막히면 파산 까지도 할 수 있다”며 “직원들에게 휴직하라는 것은 어떻게든 최악의 상황까지는 막아보자는 ”부림“이라고 말했다. 국토교통부와 산업은행 등은 지난달 17일 항공사들에게 총 3000억 원의 긴급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항공권 환불 및 취소 관련 문의가 급증하면서 상담인력이 부족해지자 항공사들은 출근하는 직원 중 일부를 고객센터로 차출하고 있다. 고객들이 고객센터에 전화를 걸어도 대기시간이 1~2시간씩 걸리는 일이 잦기 때문이다. 항공사들은 자주 묻는 질문 등은 공지나 온라인 상담으로 대체하고 있지만 상황이 제각각이라 직접 문의하고 싶어하는 고객들이 많다. 한 항공사 관계자는 ”국내선 상담 인력을 국제선으로 돌리는 등 탄력적으로 운영을 하고 있으나 민원이 한꺼번에 몰려 응대에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