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방어학원 입소 교민 중 1세 아이 발열…“병원서 코로나19 검사중”
더보기

국방어학원 입소 교민 중 1세 아이 발열…“병원서 코로나19 검사중”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14 14:00수정 2020-02-14 14: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14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신종코로나)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3차 전세기로 입국해 격리 생활하고 있는 교민 가운데, 1세 아이에게서 발열 증세가 나타나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어제 밤 입소한 교민 중 1세 아이가 열이 나서 어머니와 함께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돼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김 부본부장은 “검사 결과는 오후에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3차 전세기로 입국한 교민과 이들의 중국인 가족 등 총 148명이 임시생활 숙소인 이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에서 격리 생활 중이다. 이 중 1명은 격리된 아동을 보호하기 위해 자진 입소한 가족이다.

주요기사

김 부본부장은 “12일 밤 할머니 한 분이 귀국 입소한 며느리를 도와 어린 손녀들을 함께 돌보기 위해 입소한 일이 있어 현재 인원은 총 148명이며, 이분도 귀국 교민들과 동일하게 건강 상태 점검 등 방역 관리를 받게 될 것”이라며 “방역적으로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3차 입국 교민 등의 현재 건강 상태에 대해서는 “특이사항 없이 안정적으로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