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법원, 이춘재 8차사건 재심 결정
더보기

법원, 이춘재 8차사건 재심 결정

수원=이경진 기자 입력 2020-01-15 03:00수정 2020-01-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원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김병찬)는 14일 경기 화성 연쇄살인 8번째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20년간 옥살이를 한 윤모 씨(53) 측의 의견을 받아들여 재심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춘재가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으면서 자신이 이 사건의 진범이라는 취지의 자백을 했고 여러 증거를 종합하면 진술의 신빙성이 인정된다”며 “무죄를 인정할 명백한 증거가 새로 발견된 것에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다음 달 공판 준비기일을 열어 검찰과 윤 씨의 입증계획을 정리하고 3월경 재심 공판기일을 열어 사건을 재심리할 계획이다.

수원=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주요기사
#이춘재 8차사건 재심 결정#화성 연쇄살인#이춘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