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필리핀 화산폭발로… 마닐라 항공편 무더기 결항
더보기

필리핀 화산폭발로… 마닐라 항공편 무더기 결항

변종국 기자 , 유원모 기자 입력 2020-01-14 03:00수정 2020-01-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지 1000여명 체류… “대체편 검토”
보라카이-세부 노선은 정상운항
화산재 내뿜는 필리핀 탈 화산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약 70km 떨어진 루손섬의 탈 화산이 12일 굉음과 함께 폭발했다. 탈 화산은 이날 새벽 15km에 달하는 화산재 기둥과 수증기를 내뿜으며 폭발해 약 11시간 동안 3차례 지진을 일으켰다. 당국은 인근 지역 주민과 관광객 1만6000여 명을 대피시키고 화산 경계등급을 ‘위험한 수준의 폭발이 수시간 또는 수일 내로 일어날 수 있음’을 뜻하는 4단계로 격상했다. 위험지역인 반경 17km 이내에는 45만 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타가이타이=AP 뉴시스
필리핀 화산인 탈산 폭발로 마닐라 등을 오가는 국내 항공사의 항공편이 무더기 결항했다.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필리핀 탈산의 폭발로 마닐라와 인천국제공항을 오가는 비행기 18편이 결항됐다. 화산 폭발 당일인 12일에 6편의 항공편이 취소됐고, 13일에도 12편의 항공편이 추가로 취소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13일부터 마닐라 공항 기능이 일부 재개됐지만 안전성 확보를 위해 국내 국적 항공사들은 아직까지 운항을 하지 않고 있다”며 “추가 지연 및 결항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우선 대한항공은 이날 인천∼마닐라 노선인 KE621편과 KE623편, KE649편 운항을 취소했다. 화산 폭발로 항공기 시야가 확보되지 않고 활주로에 화산재가 남아 있는 등의 우려로 전 노선에 대해 결항 조치한 것이다.



대한항공 결항으로 현지에 체류하는 승객은 100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진다. 대한항공은 현지 상황에 따른 대체편 등을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아시아나항공도 전날 인천∼마닐라 왕복 노선 1편을 결항했고, 이날 왕복 2편 등 총 6편의 항공편을 결항 조치했다.

주요기사

한편 화산 폭발로 인해 괌 노선도 영향을 받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사이판 노선 등에 대해 일부 우회해 운항을 하고 있고, 대한항공도 상황에 따라 괌 등 대양주 노선에 대한 우회 운항을 검토 중이다. 제주항공도 인천∼마닐라 항공편 등에 대해 결항 조치했다. 관광객이 많이 찾는 보라카이와 세부 등은 화산 폭발 현장과 직선거리로 각각 240km, 510km 이상 떨어져 있어 이 지역의 항공편은 정상 운항 중이다.

변종국 bjk@donga.com·유원모 기자
#필리핀#화산폭발#마닐라#결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