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일부 “남북 교착국면 속 공간 확보, 정부가 고민해 나가야”
더보기

통일부 “남북 교착국면 속 공간 확보, 정부가 고민해 나가야”

뉴스1입력 2020-01-03 11:03수정 2020-01-03 11: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통일부 전경(자료사진). © 뉴스1

통일부는 3일 남북관계의 교착 국면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정부의 공간 확보 역할과 관련해 “공간을 어떻게 확보해 나가겠느냐는 부분에 대해선 정부가 앞으로 고민해 나가야 될 부분”이라고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정례브리핑에서 이렇게 밝히며 “이럴 때 일수록 정부가 교착국면을 계속 가만히 두고 있기보다 적극적으로 창의적인 대안을 통해 공간을 확보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김연철 장관은 전날(2일) 통일부 시무식에서 “남북관계의 신뢰를 회복해서 공간을 확보해야 한다”며 “그래야 비핵화 협상과 함께 항구적인 평화체제와 남북 공동번영의 미래를 준비할 수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김 부대변인은 북한의 인사 개편과 관련해 리용호 외무상이 단체사진에서 미식별된 것과 관련, “사진상에서 식별이 되지않은 것을 가지고 리 외무상의 지위라든가 신분에 어떤 변화가 생겼느냐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정부가 좀 더 시간을 두고 신중하게 봐야될 것 같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인사개편에 대해서도 “북측이 소환인원을 정확하게 공개하고 있지 않고 새롭게 인선된 인물들의 직위라든가 이런 것들의 구체적 (사항에) 대해선 정부가 정확하게 평가하기 위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지난 연말 북미간 뉴욕 채널이 재가동됐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정부가 해당 보도와 관련해 특별히 확인해 드릴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