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황교안의, 황교안에 의한, 황교안을 위한 결정”
더보기

박지원 “황교안의, 황교안에 의한, 황교안을 위한 결정”

뉴스1입력 2019-12-04 09:46수정 2019-12-04 09: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 News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4일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황교안 대표의, 대표에 의한, 대표를 위한 정당을 만들기 위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아마 친황(親황교안) 일색으로 인사를 하기 위해 그러한 결정을 한 것이 아닌가 본다”며 이렇게 밝혔다.

다만, 박 의원은 “(황 대표가) 단식투쟁을 통해 당권을 확실하게 지키는 전략은 성공했지만 (한국당의) 지지도는 떨어질 것”이라고 봤다.


그는 “(황 대표가) 보수 대통합을 입으로 주장하면서 행동으로는 황교안파 일색으로 당을 이끌고 간다면 과거 제왕적 총재 체제로 돌아가는 것”이라며 “AI 4차 혁명시대인데 정치는 19세기로 내려간다고 그러면 누가 좋아하겠느냐”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친황 자체가 친박(親박근혜)로 회귀하고 있는 것”이라며 “황 대표는 시대정신과 역사의식을 버리고 다시 박근혜당으로 돌아가는데 매진하고 있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또 박 의원은 한국당의 차기 원내대표 경선과 관련해서는 “친박 의원 중에서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어떻게 됐든 지금 현재 (한국당 내에) 친황, 황교안 대표를 둘러싸고 있는 분들은 대개 친박이고 원내의석수가 친박이 많기 때문에 (친박 의원 중에서 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아울러 “사실상 이인영 원내대표가 난감할 것이다. 협상의 대상이 없어졌다”면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벌여놓은 일에 대해 마무리하고 그만 두는 시나리오는 성립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황 대표로서는 나 원내대표를 바꾼다고 하면서 일단 신임 원내대표가 선임될 때까지 시간을 벌어놨다”며 “그래서 제가 누차 민주당이 4+1을 잘 설득해서 치고 나가야 된다 했다”고 밝혔다.

패스트트랙 법안과 관련해서는 “(황교안 대표는) 선거법이건 공수처건 뭐건 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4+1논의’는 상당 부분 진척이 됐다고 본다. 그렇게 된다고 얘기를 들었다”며 “필리버스터는 자동으로 정기국회와 함께 끝나게 돼있으니까 임시국회에서 어차피 표결처리하면 이기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