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멀티태스킹 안되는 폰, 비켜!
더보기

멀티태스킹 안되는 폰, 비켜!

유근형 기자 입력 2019-12-03 03:00수정 2019-12-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커버스토리]내년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화두로 직장인 김근식 씨(35)는 최근 미국 동부 여행을 준비하면서 스마트폰을 듀얼스크린(두 개의 화면을 붙인 방식)으로 교체했다. 지도, 블로그 등 여러 개의 애플리케이션(앱)을 하나의 화면에서 동시에 실행시키는 멀티태스킹을 쉽게 할 수 있을 것 같아서다. 김 씨는 “지도를 보며 목적지를 찾아가고 동시에 다른 정보까지 찾아보려면 멀티태스킹 기능이 필수”라고 말했다.

김 씨처럼 스마트폰에 2개 이상의 앱을 동시에 띄우고 사용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2일 한국리서치가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만 20∼39세 성인 남녀 120명(한국 60명, 미국 60명)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는 총 사용시간의 42%에 해당하는 평균 3.5시간 동안 멀티태스킹 기능을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영상을 감상하며 채팅 △지도 앱을 실행하고 인터넷 검색 △계산기 앱을 활용한 엑셀 같은 문서 작업을 하는 등 스마트폰에 2개 이상의 앱을 띄우고 사용하는 사용자들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남성(3.3시간)보다는 여성(3.7시간), 20대(3.3시간)보다는 직장인 비중이 높은 30대(3.7시간)가 멀티태스킹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삼성(3.9시간), LG(3.5시간) 등 한국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이 애플(3시간) 스마트폰을 쓰는 사람보다 멀티태스킹 기능을 더 많이 활용하고 있었다. 세계 최대 프리미엄(고가) 스마트폰 시장인 미국 사용자들은 한국보다 많은 평균 4.9시간(총 스마트폰 사용 시간의 47%) 동안 멀티태스킹 기능을 썼다.


스마트폰 멀티태스킹 트렌드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지형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 스마트폰 시장의 승자가 ‘멀티태스킹’ 수요를 충족시키는 업체가 될 것이란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주요기사

이미 폴더블폰, 듀얼스크린 등 본격적인 멀티태스킹용 스마트폰이 올해 속속 등장한 상태다. 한국리서치에 따르면 한국인 사용자들에게 듀얼스크린 제품을 제공하면 멀티태스킹 시간이 현재 평균 3.5시간에서 5.1시간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전자는 올해 첫 폴더블폰인 갤럭시폴드를 출시하면서 구글, 안드로이드 개발자 커뮤니티와 협업을 통해 3분할 화면을 처음 적용했다. 분할된 화면의 크기까지 조절할 수 있다는 게 갤럭시폴드의 최대 장점이다. 삼성은 내년에 출시될 위아래로 접는 ‘클램셸(조개 형태)’ 갤럭시폴드에도 분할화면을 도입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중국 화웨이도 올해 첫 폴더블폰 메이트X를 내놓으면서 2분할 화면 기능을 적용했다.

LG전자는 올해 출시한 신형 듀얼스크린 V50S ThinQ에 3분할 기능을 탑재했고, 내년에는 멀티태스킹 기능을 극대화한 확장형 스크린을 개발하고 있다. 스마트폰의 양옆을 당기면 돌돌 말려 있던 롤러블 화면이 펴지면서 전체 화면이 약 2배까지 확장되는 기술이다. LG는 최근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에 ‘익스팬더블(확장 가능한) 폰’ 기술에 대한 특허 등록도 마쳤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철수한 지 2년 만에 듀얼스크린 제품으로 시장에 재진입을 선언한 것도 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현재까진 폴더블폰에 대한 관심이 듀얼스크린보다 높은 상황이지만, 향후 멀티태스킹족의 증가와 함께 듀얼스크린 수요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스마트폰#멀티태스킹#삼성전자#lg전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