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2의 제조업 르네상스, 금융이 열어줘야”
더보기

“제2의 제조업 르네상스, 금융이 열어줘야”

조은아 기자 입력 2019-11-16 03:00수정 2019-11-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1회 동아 뉴센테니얼 포럼]은성수 “혁신기업 지원 면책 확대” “제조업의 혁신을 제대로 평가하고 필요한 자금을 적극 공급할 때 금융이 ‘제2의 제조업 르네상스 시대’를 함께 열어갈 수 있습니다.”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15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제1회 동아 뉴센테니얼 포럼’ 축사에서 “한국 제조업이 생산성 정체, 중국의 추격, 원천기술 부족 등으로 위기란 말이 들린다”며 이렇게 밝혔다.

동아일보와 채널A는 내년 동아일보 창간 100주년을 앞두고 주요 현안에 대한 논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제조업의 미래를 이끄는 혁신금융’을 주제로 첫 포럼을 마련했다. 은 위원장은 “금융회사 투자담당자, 경영진이 (혁신기업에 대한 투자) 실패를 우려해 모험투자를 위축시키지 않도록 금융회사에 대한 면책 제도를 실효성 있게 정비하겠다”고 했다. 금융회사 임직원들이 혁신기업에 투자했다가 손실을 봐도 고의나 중대 과실이 없으면 책임을 지지 않게 제도를 바꾸겠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소재·부품·장비·인력발전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정세균 전 국회의장은 축사에서 “혁신금융은 오랜 기간 굳어진 관행을 벗어나 아이디어와 기술의 가능성을 적극 평가하고 선도적으로 지원하는 금융”이라며 “혁신금융은 스타트업들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버팀목이 되어줘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조은아 기자 achim@donga.com
#제조업#혁신금융#동아 뉴센테니얼 포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