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진핑 “홍콩 범죄분자, 법치 짓밟아… 혼란 제압이 가장 급선무”
더보기

시진핑 “홍콩 범죄분자, 법치 짓밟아… 혼란 제압이 가장 급선무”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9-11-15 03:00수정 2019-11-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콩 정부에 강경 대처 주문… 15세 중3 학생 쓰러진채 발견
경찰이 쏜 최루탄에 머리 맞은듯… 검은 옷 입은 30대 빌딩서 추락死
시위대 복장에 진압 연관성 촉각, 람 긴급회의… 초강경 조치 가능성
거리는 불타고, 부상자는 속출하고… 14일 홍콩 반중·반정부 시위대가 홍콩섬과 카오룽 반도를 잇는 홍콩 크로스하버 터널 요금소에 불을 지르고 있다(왼쪽 사진). 이 터널은 시위대가 바리케이드를 설치하고 화염병을 던져 폐쇄됐다. 같은 날 홍콩 금융가에서 시위 현장을 취재하던 한 기자(오른쪽 사진 가운데)가 부상을 당해 시위대 내 의료진의 도움을 받고 있다. 다섯 달을 넘긴 홍콩 사태가 시위의 과격화와 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격화되고 있다. 홍콩=AP 뉴시스
13일 밤 홍콩 경찰이 쏜 최루탄에 머리를 맞은 것으로 추정되는 15세 소년의 생명이 위독한 상태에 빠지는 등 홍콩 사태가 유혈 사태로 악화되고 있다. 홍콩 사태 해법이 쉽게 나오지 않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14일 홍콩 시위대를 ‘폭력 범죄 분자’로 규정하며 홍콩 정부에 강경한 대처를 주문했다.

14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브릭스(BRICS) 정상회의에서 “홍콩에서 폭력 범죄행위가 벌어져 법치와 사회 질서를 짓밟고 있다”며 “혼란을 제압해 질서를 회복하는 게 홍콩의 가장 긴박한 임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법에 따라 폭력적인 범죄 분자들을 홍콩 정부가 처벌하는 것을 지지한다”고도 했다. 홍콩 시위대에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던지며 홍콩 정부에 더 적극적으로 시위를 진압하라는 주문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 사망자 늘어나는 홍콩 시위


이날 밍(明)보 등 홍콩 매체들에 따르면 중등학교 3학년인 이 소년은 경찰과 시위대가 격렬하게 충돌하던 13일 밤 틴수이와이 지역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이 소년은 4시간여 동안 수술을 받았으나 생명이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밍보는 “소년의 삼촌이 왜 경찰이 조카 머리에 최루탄을 쐈는지 알고 싶다고 호소했다”고 전했다. 이 소년이 시위에 참가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13일 오후 10시 37분경 콰이청 지역의 한 도로에서는 검은 옷을 입은 30대 남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홍콩 경찰은 “남성이 높은 빌딩에서 떨어져 사망했다”며 “부검으로 사인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8일 경찰이 최루탄을 발사한 주차장에서 22세 남성 차우츠록 씨가 추락사한 이후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은 다시 격화됐다. 홍콩 의료 당국에 따르면 13일 시위로 한 살짜리 아기와 81세 노인 등 58명이 다쳤다. 대중교통 방해 시위에 지친 시민과 시위대 사이에 폭력 충돌이 이어지면서 사실상 심리적 내전 상태에 빠졌다는 지적도 나온다.

○ 장벽 쌓는 대학생 시위대


북부 샤틴 지역 홍콩중원대 캠퍼스 내에 몰린 수천 명의 시위대는 경찰의 진입에 대비해 벽돌로 장벽을 쌓고 경찰 감시를 위한 초소를 만들었다. 이들은 화염병과 화염병 투척기, 경기용 활과 화살 등 자체 제작한 무기를 비축하고 있다.

홍콩이공대에서도 100명 이상의 시위대가 경찰의 대학 진입에 대비했다. 홍콩이공대에 들어간 시위대는 14일 경찰을 향해 경기용 활을 쐈다. 홍콩 경찰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원대가 수많은 화염병과 활, 투석기 등 공격 무기를 제조하는 무기 공장으로 변했다”고 비난했다. 경찰이 학교에 강제 진입한다면 유혈 사태로 치달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날 저녁 홍콩에서 열린 홍콩과 바레인의 월드컵 예선에는 홍콩 관중이 중국 국가가 나올 때 뒤로 돌아 두 팔로 엑스 표시를 만들고 야유를 보냈으며 시위대가 부르는 ‘홍콩에 영광을’이라는 노래를 불렀다. 일부 관중은 ‘광복홍콩’ 현수막을 내걸었다.

○ 24일 구의원 선거 연기 여부 주목

13일 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주요 각료들을 소집해 긴급 대책 회의를 연 것도 주목된다. 24일로 예정된 구의원 선거 연기 방안이나 람 장관에게 비상 권한을 부여하는 긴급법을 확대 적용해 시위 진압을 위한 초강경 조치를 내놓을 수도 있다. 관영 환추(環球)시보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이날 한때 트위터에 “홍콩 정부가 주말에 야간통행금지를 선포할 것”이라는 기사를 올렸다가 삭제했다. 홍콩 공영방송 HKRT는 “야간통행금지령 실시 보도는 완전히 근거 없는 루머”라고 정부가 밝혔다고 전했다.

매슈 청 홍콩 정무부총리는 이날 열린 입법회에서 “대책 회의에서 이번 위기를 해소할 방안을 논의했다”며 “다음 한 주가 24일 선거 연기 여부를 결정하는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주까지도 시위를 진압하지 못하면 선거를 연기할 수도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한편 글로벌타임스는 이날 홍콩과 맞닿은 중국 광둥성 선전시가 경찰 2500명을 신규 채용한다고 전하며 “필요하면 홍콩 시위 진압에 경찰력을 지원할 수 있다”고 밝혔다.



▼ 전쟁터 된 홍콩 대학가…유학생 ‘엑소더스’ ▼

교정 폐쇄-졸업식 취소 등 잇달아… 교통 마비에 초중학교 휴교령 연장
한국학생 1600명 상당수 귀국 예상


대중교통 운행 방해로 홍콩을 마비시키겠다는 시위가 격화되자 교육당국이 15∼17일 모든 유치원과 초·중등학교, 특수학교에 대한 전면 휴교령을 선포했다. 14일 하루만 휴교령을 내렸던 교육 당국이 대중교통 방해 시위가 매일 반복되고 과격화되자 휴교령을 연장한 것이다. 주요 대학들도 남은 학기 수업을 전면 중단해 홍콩은 사실상 ‘교육 마비’ 상태에 빠졌다.

시위대와 경찰의 ‘전쟁터’로 변한 홍콩중원대는 이번 학기를 종료하고 교정을 폐쇄했다. 홍콩시립대는 14일 예정됐던 졸업식을 취소했다.

상황이 악화되자 불안감을 느낀 탈출 러시도 이어졌다. 주홍콩 한국총영사관에 따르면 중원대의 한국인 유학생 40명은 13, 14일 총영사관의 도움을 얻어 학교를 빠져나왔다. 이들 중 약 30명은 귀국했다. 총영사관은 대부분 대학이 남은 수업을 취소한 만큼 홍콩 내 한국인 유학생 1600명 가운데 상당수가 귀국할 것으로 예상했다.

홍콩 시위대의 표적이기도 한 중국 본토 출신 유학생들도 되돌아가고 있다. 미국 영국 대만 등의 유학생들도 홍콩을 떠났거나 떠날 것을 고민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홍콩 경찰은 13일 중원대의 중국 본토 출신 학생 80여 명을 대피시키는 과정에 해양경찰 선박까지 동원했다. 중국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 광둥성 선전시 지부는 홍콩을 빠져나온 학생들에게 무료로 숙박시설을 제공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대만 유학생 126명도 자국 정부의 도움을 받아 13일 홍콩을 떠났다. 홍콩 8개 주요 대학에는 중원대에 재학하는 4000명을 포함해 총 1만8000여 명의 유학생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시진핑#홍콩 시위#강경 대처#홍콩 대학가#엑소더스#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