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0월 수출입물가 2개월째 동반 하락…D램은 전년比 ‘반토막’
더보기

10월 수출입물가 2개월째 동반 하락…D램은 전년比 ‘반토막’

뉴스1입력 2019-11-14 06:04수정 2019-11-14 06: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은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딜라이트에서 관람객이 반도체웨이퍼를 살펴보는 모습. 2019.7.5/뉴스1 © News1

원/달러 환율 및 국제유가 하락으로 10월 수출입물가가 전월대비 2개월 연속 동반 하락했다. 재고 과잉의 영향으로 D램 수출물가는 전년동월대비 반토막나 지난 2011년 12월 이후 7년10월만에 가장 큰 낙폭을 보였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10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99.04로 전월(100.96)보다 1.9% 떨어지며 두 달째 하락했다. 전년동월대비 10월 수출물가지수는 7.3% 떨어져 5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는 2016년 9월(-8.3%) 이후 3년1개월 만에 가장 크게 하락한 수치다.

수출물가지수 하락은 원/달러 환율이 떨어진 영향이 컸다. 원/달러 평균 환율은 지난 9월 1197.55에서 10월 1184.13으로 1.1% 하락했다. 수출입물가지수는 원화로 환산한 값을 주지표로 활용하기 때문에 환율의 영향을 받는다. 환율 영향을 받지 않는 계약통화 기준 수출물가는 전월대비 0.8% 떨어졌다.


국제유가 하락도 수출 물가를 내리는 역할을 했다. 두바이유가는 9월 평균 배럴당 61.13달러에서 10월 59.39달러로 2.8% 하락했다.

주요기사

공산품 수출물가는 1.9% 떨어졌다. 특히 가중치가 가장 높은 컴퓨터, 전기 및 광학기기가 2.5% 하락했다. D램 수출물가가 7.2% 내린 영향이 컸다. 특히 D램 수출물가는 전년동월대비 49.7% 폭락해 지난 2011년 12월(-56.5%) 이후 7년10개월 만에 가장 크게 내렸다. 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 수출물가도 3.6% 감소했다. 농림수산품은 3.9% 떨어졌다.

한은 관계자는 “D램 수출물가가 하락한 것은 여전히 많은 재고가 쌓여 있고, 분기 초(1·4·7·10월) 계약이 이뤄져 가격 변동성이 큰 편”이라고 설명했다.

수입물가지수는 108.45를 기록해 전월(110.73)보다 2.1% 떨어지며 2개월째 하락했다. 전년동기 대비로는 5.7% 하락해 5개월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이는 2016년 9월(-7.7%) 이후 가장 큰 낙폭이다. 계약통화 기준 수입물가는 1.0% 하락했다.

원재료는 광산품이 내려 3.7% 하락했다. 중간재는 석탄 및 석유제품, 제1차금속제품 등이 하락해 1.6% 떨어졌다. 자본재와 소비재는 각각 0.8%, 0.5% 내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