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SC 구조조정 예고한 트럼프… 탄핵 증언 ‘입막기’?
더보기

NSC 구조조정 예고한 트럼프… 탄핵 증언 ‘입막기’?

최지선 기자 ,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19-11-13 03:00수정 2019-11-13 04: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크라 스캔들 폭로 진원지 지목… 174명 직원 120명으로 줄이기로
트럼프의 ‘경고 메시지’ 해석에 백악관 “조직효율성 높이려는 것”
하원 13일부터 탄핵 증인 청문회 TV로 생중계 예정… 큰 파장 일 듯
‘메모광’ 볼턴 출석 여부 최대 관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외교안보 정책을 관장하는 핵심 조직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조직과 인원을 줄이기로 했다. 하원 탄핵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한 증언을 이어가는 NSC 인사들에 대한 견제 차원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NSC 축소가 미 외교안보 정책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하원은 13일부터 탄핵 조사 공개 청문회를 시작한다. 비공개로 진행되던 청문회가 TV로 생중계된다는 뜻이어서 큰 파장이 예상된다.

○ 탄핵 조사 견제하려 NSC 축소


11일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NSC 조직 개편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재 174명인 직원 수를 120명 선까지 줄일 것”이라고 전했다. 부서 가운데 전략기획, 신기술 담당 등 최소 2곳이 없어진다. 국제경제 담당 부서는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로 합쳐질 것으로 알려졌다. NSC에서 파견 근무를 하던 공무원들도 향후 두 달간 원소속 부처로 복귀할 예정이다.

대규모 구조조정은 탄핵 조사를 촉발시킨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전해졌다. 9월 “트럼프 대통령이 7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정적(政敵)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의 수사를 압박했다”고 주장한 최초의 내부 고발자는 NSC에서 파견 근무를 했던 정보 요원으로 추정된다. NSC에서 유럽안보 담당관으로 일했던 알렉산더 빈드먼 육군 중령은 지난달 말 하원 증언에서 “백악관이 공개한 두 정상의 통화 녹취록에 빠진 부분이 있다”는 폭탄 증언도 내놨다. 일련의 사건으로 NSC에 강한 불신을 가진 트럼프 대통령이 조직 축소라는 극약 처방으로 경고를 보내는 한편 탄핵 조사에 정보 유출을 최소화하려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NSC 수장인 국가안보보좌관과 대통령의 관계도 매끄럽지 않았다. 트럼프 행정부의 초대 보좌관인 마이클 플린은 러시아의 2016년 미국 대선 개입에 연루됐다는 의혹으로 취임 20일 만에 사퇴했다. 이후 허버트 맥매스터, 존 볼턴 보좌관이 이어받았지만 모두 대통령과의 불화로 사실상 경질됐다. 반면 9월 취임한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예스맨’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조직 개편에 관한 CBS 인터뷰에서 “조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일 뿐 탄핵 조사와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 12월 중순 탄핵소추안 표결


주요기사

하원은 13일부터 탄핵 조사의 주요 증인을 불러 공개 청문회를 실시한다. 11월에는 탄핵 조사 공개 청문회를 진행하고 이르면 다음 달 셋째 주에 탄핵소추안을 표결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문회 첫날에는 조지 켄트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부차관보와 윌리엄 테일러 전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 대행이 증언한다. 15일에는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이나 대사가 직접 나선다.

세 사람 모두 앞서 열린 비공개 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한 증언을 쏟아냈다. 켄트 부차관보는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돌프 줄리아니가 요바노비치 전 대사를 경질하는 데 관여했다고 증언했다. 테일러 대사 대행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원조에 대가성이 있었다고 시인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타격을 줬다.

볼턴 전 보좌관의 공개 청문회 출석 여부가 가장 큰 관심사다. 볼턴의 변호사인 찰스 쿠퍼는 8일 하원의 출석 요구에 “(볼턴이) 법원의 판단이 나오기 전에는 증언대에 서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볼턴 측은 법원에 하원의 소환장에 응해 공개 증언을 해야 할지 결정해 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메모광’으로 알려진 볼턴의 업무 습관도 트럼프 대통령을 두렵게 하는 요인이다. 미 인터넷 매체 액시오스에 따르면 11일 볼턴과 함께 많은 회의에 참석한 익명의 소식통은 “볼턴은 모든 회의에서 광적으로 메모를 하는 사람”이라고 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보좌진은 볼턴 메모의 파장을 걱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공개청문회는 미 전역에 TV로 생중계되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 측도 방어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탄핵 조사를 ‘사기’라고 비난하며 결백을 주장하는 트윗을 쏟아냈다. 그는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첫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겠다”고 공언했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nsc 구조조정#탄핵 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