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여성 中企대표의 ‘사채 악몽 9개월’
더보기

[단독]여성 中企대표의 ‘사채 악몽 9개월’

한성희 기자 입력 2019-11-07 03:00수정 2019-11-07 11: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000만원 못갚자 10여차례 폭행… 7000만원 빼앗기고 5억 어음 써줘
경찰, 사채업자 일당 4명 구속
돈을 제때 갚지 않는다는 이유로 여성 사업가를 감금하고 폭행한 사채업자 일당 4명이 경찰에 구속됐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이 여성 사업가에게 성매매나 신체 일부를 팔아서라도 돈을 갚으라고 협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화장품 제조유통 회사를 운영하는 30대 여성 A 씨를 감금하고 폭행한 혐의(특수강도 등)로 주모 씨(38) 등 4명을 구속해 수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은 이 4명이 불법 대부업체를 차려 놓고 돈을 빌려준 뒤 이를 제때 갚지 못하는 채무자들을 상대로 상습적인 협박과 폭행을 일삼아 온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주 씨 등은 지난해 7월 A 씨에게 3개월 뒤 갚는 조건으로 4000여만 원을 빌려줬다. 이율은 월 10%였다. 하지만 A 씨는 약속한 기한 안에 돈을 갚지 못했다. 그러자 주 씨 등은 같은 해 10월부터 A 씨의 사무실로 찾아가 폭언과 협박을 하기 시작했고 올해 3월엔 A 씨를 인천의 한 건물 지하에 감금한 채 각목으로 마구 때리기도 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부터 올 7월까지 이자 명목 등으로 A 씨에게서 모두 45차례에 걸쳐 7000만 원과 5억 원의 약속어음 공정증서를 강제로 받아내기도 했다.

한성희 기자 chef@donga.com
주요기사
#사채업자#협박#폭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