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T 차기회장 외부공모에 20명 안팎 몰려
더보기

KT 차기회장 외부공모에 20명 안팎 몰려

황태호 기자 입력 2019-11-06 03:00수정 2019-11-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직 장관-KT 고위직 출신 등 지원 KT 차기 회장 외부 공모에 최소 20명 안팎의 지원자가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3일부터 이날까지 이뤄진 외부 공모에 헤드헌팅 업체 2곳의 추천 인사 6명과 이 밖의 인사 10여 명 등이 응해 KT 지배구조위원회에 지원 서류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임헌문 전 KT 매스 총괄사장, 최두환 전 종합기술원장,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전 KT IT기획실장), 이상훈 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전 KT 기업사업부문장) 등 과거 KT의 고위직을 지냈던 인사들이 대거 몰린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 전직 장관 등 관료 출신 중에서도 헤드헌팅 업체 추천으로 지원한 인사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단, 하마평에 올랐던 유영환 전 정보통신부 장관, 홍원표 삼성SDS 대표 등은 지원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향후 차기 회장 선임 절차는 총 4단계를 거치게 된다. 우선 지배구조위가 공모에 응한 외부 후보자와 사내 후보자를 검증한 후 후보군을 좁혀 회장후보심사위원회로 보낸다. 회장후보심사위는 다시 후보군을 압축해 이사회에 보고하고, 이사회가 최종 1명을 확정해 주주총회에 추천하면 최종 단계인 의결이 진행된다. 최종 후보는 연내에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황태호 기자 taeho@donga.com
#kt#차기 회장#외부공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