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걱정스런 한국당 총선기획단…“공약기획단에 2030 반영” 통할까?
더보기

걱정스런 한국당 총선기획단…“공약기획단에 2030 반영” 통할까?

뉴스1입력 2019-11-05 15:26수정 2019-11-05 15: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총선기획단 위원들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19.11.4/뉴스1 © News1

내년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이 총선기획단을 발족하는 등 본격적인 총선 채비에 나섰지만, 당내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친황(親황교안)계 일색의 초·재선으로 구성된 총선기획단이 과연 총선 승리를 가져올 수 있겠느냐는 당내 비판 목소리가 커지는 분위기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4일 재선의 박맹우 사무총장을 단장으로 하고 이진복 의원이 총괄팀장, 초선의 추경호 의원이 간사를 맡은 총선기획단을 발족했다. 기획위원에는 박덕흠, 홍철호, 김선동, 박완수, 이만희, 이양수, 전희경 의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주 2회 회의를 진행해 총선과 관련한 현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총선 기획단에 대해 중진 의원들을 중심으로 불만이 커지고 있다.

주요기사

한국당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중진 의원들은 친박계로 ‘쉬운 총선’을 치른 인사들이 황 대표 체제 이후 친황계로 노선을 갈아탄 후 총선기획단에 대거 포함된 것에 대해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총선 카운터 파트너인 민주당이 2030 세대를 영입한 총선기획단을 출범시킨 반면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현역 의원을 중심으로 구성돼 구태 논란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다.

한 중진 의원은 5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총선기획단에 초·재선 의원들만 들어갔다”며 “청년과 여성들이 들어갔으면 좋았을 것이다. 굳이 저쪽(민주당)하고 비교할 것은 없지만 조금 비교가 되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총선기획단의 단장과 총괄팀장, 간사 등이 모두 영남권 출신인 것을 두고 정작 이번 총선의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은 소홀히 하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영남권 한 의원은 “수도권과 관련해서는 별도의 챕터가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며 “수도권은 우리당으로 봐서는 승패의 결정적인 키를 쥐고 있는 지역이기 때문에 별도의 주제로 다뤄져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박맹우 사무총장은 조만간 공약개발단을 발족시켜 투트랙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히는 등 당내 우려에 대해 적극 반박했다.

박 사무총장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과거 총선기획단이 공약까지 개발했지만 공약개발단을 따로 구성하는 투트랙 전략으로 나갈 것”이라며 “공약개발단에 2030 등 젊은 층의 의견을 반영할 것”이라고 했다.

총선기획단의 지역구 불균형에 대해서는 “지역 특성을 반영했고, 초·재선 위주로 총선기획단이 구성됨으로써 부족한 것은 연찬회 등을 통해 만회할 것”이라며 “총선기획단은 사심 없이 변화와 쇄신을 위한 공천을 고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내에서는 지도부의 총선 기획 자체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도 있다. 현재까지 이기는 공천, 투명한 공천 등 추상적인 얘기만 했을 뿐 뚜렷한 로드맵은 없다는 지적이다.

당 관계자는 “한국당 당적을 달고 총선을 하려는 분이 많이 있다”며 “여러 정치일정 때문이기는 하지만 총선 로드맵이 불투명해 불만을 가진 분들이 있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