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책의 향기/밑줄 긋기]밤이 계속될 거야
더보기

[책의 향기/밑줄 긋기]밤이 계속될 거야

동아일보입력 2019-10-12 03:00수정 2019-10-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동옥 지음·민음사
‘…거리 밖에는 거리가/도시 끝에는 도시의 알리바이가/도사리듯 모두 여기 와서/몸 섞는다.//여기서 나고 자란 친구는 말한다./마치 도깨비가 빛을 토하는 것 같군./진흙탕에 고인 물은 차라리 얼어붙기를 바라겠지.//구어체로 꾹꾹 눌러 써도/금세 잇새를 빠져나가는 억지 생소리들/한때는 한때의 알리바이가 있었고/희망이 있었지.…’(‘여수’)

2001년 ‘시와반시’로 등단한 시인의 네 번째 시집. 일상보다 반 보 앞선 미지의 언어, 그 환상의 세계.
주요기사
#밤이 계속될 거야#신동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