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붕 날아가고 주택 침수… 태풍 ‘미탁’ 강타
더보기

지붕 날아가고 주택 침수… 태풍 ‘미탁’ 강타

제주=임재영 기자 , 이형주 기자 , 사지원 기자 입력 2019-10-03 03:00수정 2019-10-03 03: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주-남부 최고 300mm 넘는 폭우
학교 파손에 정전 등 피해 속출, 항공기-여객선 줄줄이 운항중단
3일 오전 동해로 빠져나갈 듯
물에 잠긴 도로 2일 전남 완도군 완도읍의 한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태풍 ‘미탁’이 몰고 온 비구름이 강한 비를 뿌리며 전남 지역 곳곳에서는 하천이 범람하거나 상점, 주택 안까지 물이 들이닥치는 등 침수 피해가 속출했다. 해남소방서 제공
제18호 태풍 ‘미탁’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면서 제주, 남부지방에 최고 300mm가 넘는 폭우가 내렸고 주택 파손, 도로 침수, 항공기 결항 등 피해가 속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1일부터 2일 오후 10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제주 윗세오름 369.0mm, 전남 고흥군 276.5mm, 경남 산청군 지리산 281.5mm 등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2일 오후 10시 반 현재 4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경북 성주군에서 농수로 배수 작업을 하던 70대가 급류에 휩쓸려 숨졌고 제주 서귀포시에선 주택이 파손되면서 3명이 다쳤다. 주택 101동이 물에 잠겼고, 이재민 30명이 발생했다.

비바람이 몰아친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신풍리에선 주택 5채가 파손돼 이재민 25명이 발생했다. 신모 씨(82) 등 3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성산읍 양어장 3곳이 강풍, 폭우로 부서졌으며 제주시 구좌읍 일대에서 949가구가 일시 정전됐다. 제주시 비자림로, 유수암 등에 폭우가 쏟아지는 등 도로 14곳에서 침수가 발생해 한때 차량 운행이 통제됐다. 제주시 구좌읍 구좌중앙초등학교 본관 2층 지붕이 파손돼 교실에 물이 새기도 했다.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은 300여 편이 결항했다. 제주 부속 섬을 포함해 부산, 목포 등 다른 지역을 잇는 8개 항로 여객선 14척의 운항이 중단됐으며 한라산국립공원 탐방도 통제됐다.

전남 지역에선 침수 피해가 이어졌다. 전남도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2일 오전 완도군 완도읍 일부 지역이 물에 잠겨 126가구에서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한꺼번에 쏟아진 비로 저지대 도로가 침수돼 차량 보닛까지 물이 차올랐고 상점과 주택 안까지 물이 들어왔다.


무안군 삼향읍과 목포시 석현동 인근 마을에서는 하천 범람으로 일부 주택이 침수됐고 주민들이 가재도구 등을 챙기는 등 피해를 줄여보려 했지만 속수무책이었다. 해남군과 고흥군, 나주시 등에서도 배수구가 막히거나 넘쳤다는 신고가 이어졌다. 보성군에선 야산 토사가 흘러내려 도로 교통이 통제되기도 했다. 목포 완도 여수와 섬을 잇는 모든 여객선의 운항이 중단됐고 무안 여수 광주공항의 항공기 결항도 이어졌다. 무등산 내장산 지리산 다도해 해상 등 국립공원 출입은 전면 통제됐다. 부산항은 2일 오후 6시부터 항만을 폐쇄했고 3000척이 넘는 어선이 안전한 곳으로 옮겨졌다. 부산 해운대구 재반로의 한 4층 건물에선 강풍으로 외벽 타일이 떨어졌다.

관련기사

기상청에 따르면 2일 오후 9시 40분 전남 해남군을 통해 한반도에 상륙한 태풍 ‘미탁’은 3일 오전 동해안을 통해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태풍이 몰고 온 구름대의 영향으로 3일 오후까지 비가 이어지겠다. 제주와 남부, 서해안의 경우 3일 오전에 비가 그치고 서울 등 수도권은 낮 12시를 전후해 비가 잦아들겠다. 서울의 경우 오전 6시∼낮 12시 10∼20mm의 비가 예보됐다.


제주=임재영 jy788@donga.com / 광주=이형주 / 사지원 기자
#태풍 피해#미탁#제주#주택 침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