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장관직 수행 부적합” 48%…일주일만에 찬반 뒤집혔다
더보기

“조국 장관직 수행 부적합” 48%…일주일만에 찬반 뒤집혔다

김은지 기자 입력 2019-08-25 17:55수정 2019-08-25 18: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다하고 있다.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가 장관직을 수행하는 것이 부적합하다는 응답이 절반 가까이 되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5일 KBS ‘일요진단 라이브’가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 후보자가 법무장관 수행에 적합한 인사인지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8%가 ‘부적합하다’고 답했다. ‘적합하다’는 응답은 18%였다. 부적합하다는 응답이 적합하다는 응답의 두 배를 넘은 것이다. 나머지 34%의 응답자는 판단을 유보했다. 여론조사는 한국리서치가 22~23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15명을 대상(95% 신뢰수준, 표본오차 ±3.1%포인트)으로 진행했다.

응답자들은 자녀의 논문 및 입시 특혜 의혹이 가장 해명이 필요한 사안(65%)이라고 답했다. 이어 사모펀드 투자의혹(13%)과 웅동학원 소송 의혹(10%)의 해명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고위 공직 후보자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 가족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70%로,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25%)보다 높게 나왔다.

주요기사

조 후보자 임명에 찬성하는 응답이 앞섰던 일주일 전의 조사 결과에서 찬반이 뒤집힌 것이다. 일주일 전인 18일 같은 기관이 조 후보자 지명에 대한 평가를 물었을 때는 ‘적절한 인사’라는 응답(42%)이 ‘부적절한 인사’라는 응답(36%)을 앞섰다.

주 후보자 임명과 관련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5일 오후 2시 기준으로 임용 반대(20만3000여명)와 임용 찬성(35만700여명) 등이 모두 청와대의 응답기준(30일 이내 20만명)을 넘어섰다.

김은지 기자 eunj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