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 YG사옥 압수수색…‘상습 도박 혐의’ 단서 확보 작업
더보기

경찰 YG사옥 압수수색…‘상습 도박 혐의’ 단서 확보 작업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8-17 09:44수정 2019-08-17 11: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포츠코리아)

경찰이 9일 오전 YG엔터테인먼트 사옥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서울 마포구에 있는 YG사옥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양현석 전 대표프로듀서(50)의 상습도박 혐의 단서를 확보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서 양 전 대표의 주거지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앞서 경찰은 양 전 대표와 가수 승리가 국외에서 원정 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수사를 진행해 왔다. 지난 14일 두 사람을 ‘상습 도박 혐의’로 입건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