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콩, 시위대 44명 폭동혐의 적용… 외신 “중국軍 접경지 집결”
더보기

홍콩, 시위대 44명 폭동혐의 적용… 외신 “중국軍 접경지 집결”

이윤태 기자 입력 2019-08-01 03:00수정 2019-08-01 09: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中, 군투입 시사 속 긴장 고조
야간 통금 등 사실상 가택연금 조치, 시위 군중 분노… 충돌 확대 가능성
中 “폭동 배후에 미국” 비난에 폼페이오 “터무니없는 주장” 반박
中, 대만 개별여행 전면 금지령
시위대 겨냥한 총구 지난달 30일 홍콩 쿠이충 경찰서 인근에서 경찰이 송환법 반대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8일 시위 당시 체포된 시위 참가자 49명 중 44명을 폭동 혐의로 기소한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 발표 이후 시위대 수백 명이 쿠이충 경찰서 앞에 모여 경찰의 기소 방침을 비난하고 구금된 시민 석방을 요구했다. 홍콩=AP 뉴시스
홍콩 경찰이 중국으로의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발하며 시위에 나선 사람들 중 44명을 ‘폭동’ 혐의로 기소하겠다고 밝혔다. 시위대에 폭동 혐의가 적용된 것은 처음인 데다 분노한 시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어 더 큰 충돌이 빚어질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블룸버그는 이미 중국 군 병력 및 무장 경찰이 홍콩 접경 지역에 집결하고 있다고 전했다.

○ 군사 충돌 우려 고조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은 경찰이 지난달 28일 시위 참가자 49명 중 44명을 폭동 혐의로 기소할 방침이라고 같은 달 30일 보도했다. 혐의가 인정되면 최대 10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이들은 하루 뒤 보석으로 풀려났지만 야간 통행 및 출국 금지 명령을 받아 사실상 가택연금 처지다.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홍콩 폭동의 배후는 미국”이라며 비난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시위는 전적으로 홍콩 시민 주도로 벌어지고 있다. 미국 개입 주장은 ‘터무니없다(ludicrous)’”고 반박했다. 1일 태국 방콕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만나는 폼페이오 장관이 홍콩 사태를 논의할지도 관심사다.

블룸버그는 이날 익명의 미 고위 관리를 인용해 “중국 군대 또는 무장 경찰이 홍콩 투입에 대비해 접경지에 모이고 있다. 백악관도 홍콩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접경지에 모인 병력에는 장갑차와 헬리콥터 등도 동원됐다고 덧붙였다. 인민해방군은 현재 홍콩에 6000여 명의 병력을 주둔시키고 있다. 홍콩과 인접한 남부 광둥성에는 약 19만 명의 병력이 있다.

주요기사

SCMP는 “수도 베이징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경찰 병력을 동원한 훈련이 열리는 것은 대단히 이례적이다. 이번 훈련의 위치와 규모 또한 중국 중앙정부가 홍콩에 병력 투입을 준비하고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고 전했다. 인민해방군은 지난주 광둥성에서 대규모 대테러 훈련도 진행했다. 다만 31일 관영 신화통신은 “광둥성 병력 집결은 10월 1일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70주년 기념행사 연습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중국은 지난달 내내 이어진 시위가 홍콩 경찰만으로는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커지자 인민해방군 투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은 지난달 29일 “시위가 폭동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국방부 대변인도 지난달 24일 “홍콩 정부의 요청이 있으면 투입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중국, 대만 개인여행 금지

한국 문화체육관광부에 해당하는 중국 문화여유부는 31일 웹사이트에 “당면한 양안 관계에 비춰 1일부터 중국인의 대만 개인 여행을 잠정 중단한다”는 글을 게재했다. 중국이 여행사를 상대로 대만행 단체여행 상품 판매를 금지한 데 그치지 않고 개별 자유 여행까지 전면 금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를 두고 대만의 주요 정치인들이 최근 홍콩 시위에 지지를 표명한 것에 대한 징벌적 조치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대만 중앙통신 등도 이날 오전부터 베이징 및 산둥 소재 여행사에 대만 자유여행 비자 발급을 잠정 중지하라는 통지가 내려왔다고 전했다. 중국인의 대만 자유여행에 필요한 유효기간 6개월의 ‘G 비자’ 발급이 전면 중단됐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2011년 대만 여행 자유화 조치 이후 베이징 톈진 상하이 샤먼 등 47개 도시의 시민들에 한해 대만 개인 여행을 허용해왔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중국#대만#홍콩#범죄인 인도법안#시위대#가택연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