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폴 매카트니 전속 사진작가 MJ Kim “잇단 실패도 돌아보니 다른 길의 출발점”
더보기

폴 매카트니 전속 사진작가 MJ Kim “잇단 실패도 돌아보니 다른 길의 출발점”

임희윤 기자 입력 2019-07-23 03:00수정 2019-07-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늘도 인생을 찍습니다” 책 출간
22일 서울 강남구 한 갤러리에서 만난 폴 매카트니의 전속 사진가 김명중 씨는 “영국 사진가들과 뜨겁게 경쟁하고 치열하게 맥주를 마신 게 성공의 비결”이라며 웃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화려한 성공담보다 삶의 루저(loser·실패자)였던 내 실패담을 한국 젊은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었습니다.”

비틀스 전 멤버 폴 매카트니(77)의 전속 사진작가인 MJ KIM(본명 김명중·47)이 최근 자신의 첫 저서 ‘오늘도 인생을 찍습니다’(북스톤)를 냈다. 22일 오후 출간기념 사진전 ‘MJ Kim: Life & Photography’가 열리는 서울 강남구 캐논갤러리에서 만난 그는 “인생에서 최대 고난이라 생각했던 일들이 돌아보니 다른 길의 출발점이 됐다”며 웃었다.

김 작가는 2008년부터 12년째 매카트니 전속 사진가를 맡고 있다. 그런데 이런 화려한 경력의 출발점(?)은 대학 입시 실패였다고 한다.

“한국에서 대입 낙방 뒤 낙심해 미국 유학길에 오르려 했습니다. 그런데 비자가 안 나와 영국으로 행선지를 급선회했죠.”

주요기사

런던의 대학에서 영화를 공부하다 우연히 사진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게 첫 단추였다. 그는 “처음엔 식당에서 야간 아르바이트를 했지만 남들처럼 밤에 놀고 싶어서 낮에 할 수 있는 사진 일을 택했다”고 했다.

밤낮으로 독학하다 현지의 작은 언론사를 거쳐 게티이미지 유럽지사의 엔터테인먼트 수석 사진가까지 됐다. 이후 프리랜서로 나서 스파이스걸스와 마이클 잭슨, 매카트니 등을 찍으며 경력을 쌓았다. 다음 달 4일까지 열리는 사진전에는 매카트니는 물론이고 스팅, 콜드플레이, 매슈 매코너헤이 등 다양한 팝스타와 배우를 찍은 그의 사진을 전시한다.

“여기 가장 크게 걸어둔 폴 경의 사진이 제가 가장 아끼는 작품입니다. 그와 처음 일대일로 초상 사진 작업을 하던 날에 찍은 거예요. 아직도 생생해요. 팝의 전설에게 포즈를 주문하려니 어찌나 떨리던지….”

그가 봐온 매카트니는 농담 마니아다. 거장 앞에서 긴장한 사람들을 편안하게 해주려 늘 먼저 조크를 건네는 따뜻한 할아버지.

“13일 미국 공연에서는 비틀스의 전 동료, 드러머 링고 스타가 깜짝 출연했어요. 두 분이 아직도 만나면 까불고 장난치기 바빠요. 농담 대결을 시작하면 불꽃이 튀죠.”

김 씨는 자기 삶의 세 가지 큰 축복은 대학입시 낙방, 미국 비자가 안 나온 것, 외환위기로 영국 대학을 중퇴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열심히 일하되 놀 때는 미친 듯이 놀았다. 그 열정과 에너지에 반해 주변 사람들이 그를 밀어줬다고.

“미래의 꿈을 위해 지금의 즐거움을 포기하는 건 아니라고 봐요. 재미와 행복도 운동처럼 자꾸 해봐야 늘거든요.”

앞으로는 전인권이나 이문세 같은 한국의 거장들과도 작업해보는 게 그의 꿈이다.

그는 “수많은 거장을 카메라에 담았지만 내 최고작은 따로 있다”고 했다.

“가족사진요. 삶을 이뤄가는 건 커다란 무대가 아니라 일상의 소소한 행복이잖아요.”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김명중#폴 매카트니#오늘도 인생을 찍습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