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교육부, 25일 상산고 등 자사고 3곳 지정취소 심의
더보기

교육부, 25일 상산고 등 자사고 3곳 지정취소 심의

세종=최예나 기자 입력 2019-07-18 03:00수정 2019-07-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은혜, 이르면 다음주 말 최종결정… 상산고 학부모들 “취소 반대” 집회
17일 전북 상산고 학부모들이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서민이 가는 학교 캠브리지?’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자율형사립고 지정 취소에 대한 교육부의 부동의를 요구하고 있다. 상산고의 자사고 재지정 탈락 결정을 내린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의 아들은 최근 영국 명문 케임브리지대를 졸업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전북도교육청이 전주 자율형사립고 상산고의 ‘자사고 지정 취소를 동의해 달라’고 교육부에 신청했다. 교육부는 25일 ‘특목고 등 지정위원회’를 열어 동의 여부를 심의한다.

전북도교육청은 17일 오후 상산고 지정 취소 관련 서류를 전자문서 형태로 교육부에 보냈다고 밝혔다. 이에 교육부는 “25일 지정위원회를 열고 전북 상산고와 군산중앙고, 경기 안산동산고의 지정 취소 동의 여부를 심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경기도교육청은 15일 안산동산고의 지정 취소 동의를 신청했다. 군산중앙고는 자발적으로 지정 취소를 신청한 학교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정위원회 심의 결과를 검토한 뒤 빠르면 다음 주말 상산고 등의 일반고 전환 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생들의 혼란을 줄이기 위해 최대한 빨리 결론을 내릴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상산고 학부모 500여 명은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 모여 “전북교육감이 죽인 상산고, 교육부 장관이 살려내라!”고 요구했다. 전국에서 모인 상산고 학부모들은 앞뒤에 ‘아이 러브 상산’, ‘상산고 교육의 정석’이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었다. ‘전북교육감의 권력남용, 학부모 피해 보상하라’고 새긴 고깔모자도 썼다.

주요기사

학부모들은 △전북도교육청만 커트라인을 80점으로 설정하고 △법적 의무가 없는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선발’ 지표를 반영했다고 지적했다. 한 학부모는 “교육부는 (김대중 정부 때) 자사고를 만들더니 이번에는 없애려 한다. 정치 입김이 작용한 교육정책은 미래 인재 양성을 가로막는다”고 호소했다.

세종=최예나 기자 yena@donga.com
#전주 상산고#자사고 지정 취소#전북도교육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