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밤의 전쟁’ 등 불법 성매매 가담 62명 무더기 검거
더보기

‘밤의 전쟁’ 등 불법 성매매 가담 62명 무더기 검거

뉴시스입력 2019-07-02 16:23수정 2019-07-02 16: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충북 청주에서 불법 마사지업소 등을 차려놓고 성매매를 알선한 업주와 성매매를 한 남녀 62명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충북지방경찰청 생활질서계는 2일 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 위반(성매매 알선) 혐의로 A(37)씨 등 업주 15명과 종업원 3명을, 성매매 혐의로 내·외국인 여성 18명을, 성매수 혐의로 남성 26명을 각각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청주지역에 불법 마사지 업소와 휴게텔, 오피스텔 등 13개 업소에서 ‘밤의 전쟁’ 등 인터넷 사이트를 보고 연락해온 남성들에게 건당 10~30만원을 받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업소는 자체 검증을 통과한 남성들에게만 업소 위치를 알려준 뒤 은밀하게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기사

경찰은 보강수사를 거쳐 A씨 등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경찰청은 6월 한 달간 ‘밤의 전쟁 사이트’를 통한 성매매업소를 집중 단속했다.

【청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