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5당대표 회동+일대일 회담’ 제안… 한국당 거부
더보기

靑 ‘5당대표 회동+일대일 회담’ 제안… 한국당 거부

한상준 기자 , 최고야 기자 입력 2019-06-05 03:00수정 2019-06-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 파행 장기화 우려
靑 ‘7일 회동’ 논의 내용 공개… 한국당 ‘3당+일대일’ 역제안
靑 “더 제안할 것 없어” 협의 결렬… 손학규 “靑의 4당 회동 제안 거절”
국가유공자 오찬서 거수경례 받는 文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현충일을 이틀 앞둔 4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서 박종길 대한민국 무공수훈자회 회장이 인사말을 한 뒤 거수경례를 하자 허리 숙여 인사했다. 이날 행사에는 6·25 전사자 유족 2명, 천안함 피격 희생자 유족 13명, 제2연평해전 희생자 유족 7명 등 240여 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는 장애로 고통받는 상이자와 가족들이 용기와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줄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국회 정상화의 시작점이 될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당 대표들 간 회동 논의가 계속 겉돌고 있다.

청와대는 여야 5당 대표 간 회동에 이어 문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일대일 회동을 제안했지만 한국당은 이를 거부하고 “원내교섭단체 요건을 갖춘 여야 3당 대표 회동과 일대일 회동을 하자”고 역제안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이를 거부한 채 물밑 교섭 내용을 언론에 공개하며 한국당을 압박하고 나섰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 형식을 둘러싼 신경전이 이어지면서 국회 파행도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

강기정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은 4일 예정에 없던 긴급 브리핑을 갖고 “지난달 31일 한국당에 여야 5당 대표 회동과 황 대표와 문 대통령의 일대일 회동을 동시에 추진하자는 제안을 했다”며 “회동 날짜는 7일 오후로 제안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9일 북유럽 3개국 순방을 떠나기 때문에 순방 전 여야 대표 회동을 성사시키겠다는 의도다.


한국당은 이를 거부했다. 황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3당 대표 회동 직후에 한국당과 대통령이 일대일로 대화하는 것까지는 용인하겠다고 (청와대에) 말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하지만 강 수석은 “5당 대표 회동과 일대일 회동 외에는 다른 제안을 드릴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고 일축했다. 더는 양보할 수 없다는 최후통첩이다. 지난달 9일 문 대통령이 처음 제안한 회동을 두고 청와대와 한국당은 한 달 동안 청와대의 ‘5당 대표 회동’ 제안→한국당의 ‘일대일 회동’ 제안→청와대의 ‘5당 대표+일대일 회동’ 제안→한국당의 ‘3당 대표+일대일 회동’ 제안이라는 핑퐁 게임을 벌이고 있다.

청와대와 한국당이 ‘5당이냐 3당이냐’를 놓고 맞서는 건 양측이 생각하는 회동의 목적이 다르기 때문이다. 한국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여당에 협조했던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을 뺀 3당 회동을 통해 청와대의 우군(友軍)을 최소화하고 문 대통령 앞에서 거센 공세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반면 청와대는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에 우호적인 평화당과 정의당을 포함시켜 회동에서 식량 지원 승인을 이끌어내겠다는 의도다.

그러자 청와대는 한국당을 뺀 4당 대표 회동을 추진하려 했지만 이마저도 불발됐다. 오히려 야당의 반발만 부채질한 모양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어제(3일) 강 수석이 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회담을 제안했다. 하지만 (제1야당인) 한국당이 빠진 회동은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강 수석은 “손 대표를 만나 회동의 필요성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황 대표가 불참할 경우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고 해명했다.

파행 정국이 풀릴 기미를 보이지 않자 청와대와 한국당은 서로를 향해 책임론 덧씌우기에 나섰다. 청와대는 “경제, 외교 문제가 있는데 한국당을 비롯한 국회에서 정말 ‘나 몰라라’ 할 것이냐”고 압박했지만, 한국당은 “국회 파행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다”고 맞섰다.

한상준 alwaysj@donga.com·최고야 기자
#국회 파행#5당대표 회동#일대일 회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