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일까지 짙은 미세먼지… 마스크 챙기세요
더보기

2일까지 짙은 미세먼지… 마스크 챙기세요

김호경 기자 입력 2019-03-01 03:00수정 2019-03-01 04: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등 8개 시도 비상저감조치… 기상청 “100년전 오늘 전국 화창” 올해 100주년을 맞은 3·1절에 외출을 계획하고 있다면 꼭 마스크를 챙겨야 한다. 28일 전국을 뒤덮은 미세먼지가 1일에는 더욱 심해지기 때문이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1일 전국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이상으로 악화된다고 밝혔다. 인천과 경기 남부, 세종, 충북, 전북 등 5개 시도의 미세먼지 농도는 ‘매우 나쁨’으로 예보됐다. 28일부터 이틀 연속 중국발 오염물질이 국내로 밀려오는 데다 국내에서 생긴 미세먼지까지 더해지면서다. 짙은 미세먼지는 2일까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과 경기, 인천, 세종, 충남, 충북, 광주, 강원 등 8개 시도에는 1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다. 공휴일이라 노후 경유차 운행 단속과 공공기관 차량 2부제는 시행하지 않는다. 하지만 화력발전소나 제철공장 운영 시간을 단축하는 등 다른 저감조치는 유지된다. 위반하면 과태료가 부과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1일 중부지방은 맑고 남부지방은 다소 흐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3·1절 100주년을 맞아 1919년 3월 1일 당시 날씨 자료를 발표했다. 당시 전국은 대체로 맑고 평년(1981∼2010년 평균)보다 따뜻했다. 다만 바람은 센 편이었다. 당시 국내 기상 관측소는 서울과 인천, 부산 등 7곳에 불과했다. 이 중 가장 북쪽에 있던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12.6도였다. 가장 따뜻했던 부산의 낮 최고기온은 19.3도까지 올라 완연한 봄 날씨였다. 당시 부산의 낮 최고기온은 1904년 기상 관측 이래 지금까지 3월 1일 부산의 최고기온 중 가장 높은 기록으로 남아 있다.

주요기사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미세먼지#마스크#비상저감조치#기상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