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도-파키스탄 극한 충돌은 국내위기 타개용?
더보기

인도-파키스탄 극한 충돌은 국내위기 타개용?

임보미 기자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입력 2019-03-01 03:00수정 2019-03-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총선서 재선 노리는 모디 총리… 떨어지는 지지율 공습으로 만회
정치기반 취약한 칸 총리… 경제난 무마 위해 강경대응 예고
“인도 조종사 석방” 확전은 피해

인도-파키스탄 갈등의 새로운 뇌관이 될 뻔했던 인도 전투기 조종사가 풀려난다.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는 28일 “파키스탄군의 격추로 지난달 27일 생포된 인도 조종사 아비난단 바르타만을 내일 풀어주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14일 파키스탄 이슬람 무장단체의 인도 경찰 테러로 시작돼 인도의 보복 공습 및 양국의 공중전 등으로 번진 두 나라 갈등이 진정될지 관심이 쏠린다.

다만 조종사 송환에도 양국의 관계회복에는 상당한 장애물이 남아있다는 분석도 있다. 각각 지지율 하락과 경제난에 시달리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69)와 칸 총리(67)가 외교 갈등을 내치(內治) 용도로 쓸 필요성을 느끼는 데다 미국과 중국도 이번 사태를 두고 일종의 대리전을 벌일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모디 총리는 28일 “인도는 하나가 되어 적과 싸울 것이다. 적은 우리를 불안하게 하기 위해 테러를 저지른다”고 파키스탄을 정면 겨냥했다. 2014년 취임한 그는 힌두 민족주의를 주창해 권좌에 올랐다. 2002년 구자라트 주지사 시절 힌두교도의 공격으로 약 1000명의 무슬림이 숨진 ‘고드라 사건’을 방조했다는 비판도 받았다. 파키스탄에 강경할수록 정치적으로 유리하다. 인디아투데이 등 현지 언론은 “실업난 등으로 5월 총선을 앞두고 집권 인도국민당(BJP)과 야당의 지지율 격차가 줄었는데 테러로 일종의 전기를 마련했다”고 분석했다.


칸 총리도 지난달 27일 핵전쟁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는 취임한 지 1년도 안 된 ‘초짜’ 총리인 데다 그가 속한 정의운동당(PTI)은 지난 70년간 파키스탄 정계를 양분해 온 무슬림연맹(PML-N)과 인민당(PPP)에 비해 자원과 조직력이 부족하다. 파키스탄은 ‘21세기 실크로드’를 꿈꾸는 중국의 일대일로 사업에 무리하게 참여했다 국제통화기금(IMF)과 구제금융 협상을 벌일 정도로 나라 경제가 엉망이다. 중동 언론 더내셔널은 “아직 검증되지 않은 칸 정권이 국내 경쟁자들로부터 ‘인도에 무기력하다’는 비판을 듣기 싫을 것”으로 분석했다. 모이드 유수프 미국 평화연구소 연구원은 워싱턴포스트(WP)에 “칸과 모디 모두 자국 내 입지 때문에 양보하기가 어렵다. 양국 긴장이 더 고조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주요기사

미국과 중국도 날을 곤두세우고 있다. 미국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인도를, 미국·인도와 모두 사이가 나쁜 중국은 파키스탄을 내심 지지한다. 샤 메흐무드 쿠레시 파키스탄 외교장관도 지난달 27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아프가니스탄 철군을 저울질하는 미국은 사태의 불똥이 아프간으로 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파키스탄이 이번 사태로 영공을 폐쇄하자 타이항공 등 몇몇 항공사가 큰 피해를 보고 있다. BBC 등에 따르면 유럽으로 갈 때 파키스탄 북부를 지나는 타이항공은 27∼28일 유럽행 항공편 운항을 전면 중단했다. 지난달 27일부터 방콕 국제공항에는 비행기를 타지 못한 승객 수천 명의 발이 묶였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모디총리#칸총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