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지프 윤 전 특별대표 “美, 북한 단계적 비핵화 수용 방향으로 전환“
더보기

조지프 윤 전 특별대표 “美, 북한 단계적 비핵화 수용 방향으로 전환“

뉴시스입력 2019-01-17 14:43수정 2019-01-17 14: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정부는 북한의 단계적 비핵화를 수용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고 있다고 조지프 윤 전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밝혔다.

닛케이 신문은 17일 조지프 윤 전 특별대표가 도쿄에서 가진 취재에 응해 북한 비핵화와 관련, 이같이 지적했다고 전했다.

윤 전 특별대표는 미국이 북한 요구를 받아들이면 단계적인 비핵화를 용인하게 되는데 대해 “미국은 이미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서 방침을 전환하고 있다. 현실적이 아니라고 깨달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래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도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에 맞춰 해제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윤 전 특별대표는 강조했다.

주요기사

윤 전 특별대표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경우 오는 3월 말까지 열릴 가능성이 크다며 핵 관련 시설의 폐기 등을 교환 조건으로 경제협력을 행하는 등에 합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측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이번에 워싱턴을 방문한다고 한다. 조율에 시간이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2차 정상회담은 3월 말까지는 개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 전 특별대표는 2차 정상회담 장소로는 북한대사관이 있고 김 국무위원장이 (장거리 비행이 어려운)북한 항공기를 이용하는 등 조건을 충족하는 하노이와 방콕이 유력하다고 지적했다.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기대되는 성과와 관련해서 윤 전 특별대표는 “2018년 6월 싱가포르 회담이 긴장완화를 가져온 점에선 평가할 수 있지만 내용은 부실했다. 이번 회담은 핵개발 폐기를 향한 ‘공정표’를 포함해 다음 단계가 무엇인지를 나타낼 수 있을지가 관건”이라고 윤 전 특별대표는 강조했다.

윤 전 특별대표는 “가령 북한이 영변 핵 관련 시설을 폐기하고 핵물질 제조 동결 등을 실행하는 대신 금강산 관광이나 개성공단 가동 재개 등이 이뤄질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앞서 윤 전 특별대표는 전날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하려면 사전에 로드맵을 정해야 한다”면서 “북한이 명백히 원하는 것은 경제제재의 해제”라고 말했다.

윤 전 특별대표는 도쿄에서 일본 외무성 산하 국제문제연구소가 주최한 ‘북핵문제와 미일동맹’이라는 주제의 국제세미나에 참석해 이렇게 주장했다.

그는 “(1차) 싱가포르 회담이 모든 이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는데, 그것은 프로세스(로드맵)를 정하지 않은 탓”이라고 분석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