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암사역 흉기 난동’ 테이저건 오작동?… ‘암사동 칼부림’ 경찰 대응 ‘갑론을박’
더보기

‘암사역 흉기 난동’ 테이저건 오작동?… ‘암사동 칼부림’ 경찰 대응 ‘갑론을박’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1-14 08:05수정 2019-01-14 09: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암사역 흉기 난동’ 사건 대한 경찰의 대응을 두고 누리꾼들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14일 유튜브와 소셜미디어(SNS) 등에는 ‘암사동 칼부림’ 영상이 확산되고 있다.

‘암사동 칼부림’은 전날 오후 7시쯤 서울 강동구 암사역 3번 출구 부근에서 A 군(19)이 친구 사이인 B 군(18)과 다툼을 벌이다 흉기를 꺼내 휘두른 사건을 가리킨다.


B 군이 허벅지를 찔려 쓰러진 후에도 A 군은 계속해서 흉기 난동을 벌였다.

주요기사


A 군이 흉기 난동을 부리는 동안 인근 상가에 있던 사람들은 문을 닫고 공포에 떨었다.

‘암사동 칼부림’ 영상에는 인근 상점에 있던 시민들이 A 군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문을 막는 모습이 담기기도 했다.

이후 시민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으나 A 군은 "흉기를 버리라"는 경찰의 경고를 무시하고 대치를 벌였다.

경찰은 얼마간 대치를 벌이다가 테이저건을 발사했지만 제대로 맞지 않았고 A 군은 흉기를 든 채 도주했다.

다행히 A 군은 이후 경찰에 검거됐으나, 경찰의 대응 방식을 두고 인터넷에서 누리꾼들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경찰의 대응이 너무 미온적인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많은 누리꾼들이 "경찰의 공권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반면 "경찰이 강하게 나가면 공권력 남용이라고 욕하는 사람들이 경찰 대응 지적하고 있다"고 현 상황을 비판하는 누리꾼도 많았다.

경찰 관계자는 "장비 사용 규정에 따라 적정 거리에서 테이저건을 발사했으나, 2개의 전극침 중 1개가 빠지면서 테이저건이 작동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A 군이 흉기를 들고 시민들이 모여있는 방향으로 도주하자 시민들은 비명을 지르며 흩어졌다.


이같은 모습이 담긴 영상이 확산되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경찰이 총기를 사용하게 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흉기에 찔린 B 군은 다행히 부상 정도가 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군을 현행범으로 체포해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조사 전이라 둘이 친구 사이인 것 말고는 왜 싸웠는지 모른다. A 군을 일단 유치장에 입감시킨 뒤 자세한 범행 동기를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