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김예령 기자? 우리나라 민주주의 성큼 다가왔구나, 좋게 느꼈다”
더보기

박지원 “김예령 기자? 우리나라 민주주의 성큼 다가왔구나, 좋게 느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1-11 09:10수정 2019-01-11 09: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YTN 갈무리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11일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름과 소속을 생략하고 도발적인 질문을 던져 태도 논란에 휩싸인 것과 관련,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저렇게 성큼 금년에도 또 한 번 다가오는구나 (생각했다)”며 “좋게 느꼈다”고 밝혔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김예령 기자가 원치 않은 스타가 됐다는 진행자의 지적에 “그걸 가지고 굉장히 시비를 하더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김 기자가 문 대통령을 향해 ‘경제 기조를 바꾸지 않는 자신감은 어디서 오는 거냐’고 물은 것을 두고 “기자는 국민을 대신해서 뭐든지 질문할 수 있는 것”이라며 “대통령은 무슨 질문에 대해서도 답변할 의무가 있는 거다. 기자의 권리는 뭐든지 질문할 수 있고 대통령의 의무는 그 질문에 뭐든지 답변해야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자라는 분들이 본래 좀 그렇지 않느냐. 그러니까 결례하더라도 얼마나 자연스러우냐. ‘왜 무슨 자신감 가지고 그렇게 말씀하십니까?’ 자연스럽지 않느냐. 신세대답고”라면서도 “물론 대통령에게 정중하게 해라 하는 것은 상식”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앞서 전날 김 기자는 청와대에서 열린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이름·소속 등을 밝히지 않은 채 “경제기조 변화를 주지 않는 자신감이 어디서 나오는가”라고 공격적인 표현을 해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김 기자를 비판하는 이들은 그가 질문 전에 이름·소속 등을 밝히지 않았고, 질문의 내용도 구체적이지 않았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대통령에게 예의 없이 군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