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핵담판서 트럼프에게 필요한 건 인내와 입조심”
더보기

“핵담판서 트럼프에게 필요한 건 인내와 입조심”

전채은기자 입력 2018-06-12 03:00수정 2018-06-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역사학자 북미회담앞 조언… “생각없이 트윗 올리는것 삼가야” 미국의 한 역사학자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세기의 담판을 벌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미국 프린스턴대 역사학 교수이자 CNN 정치 전문 분석가인 줄리언 젤라이저는 10일(현지 시간) CNN 기고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명심해야 할 4가지를 제시했다.

젤라이저 교수가 첫 번째로 전한 당부는 ‘인내(Patience)’다. 오랜 기간 이어져 온 긴장을 한 번의 회담으로 해소하고 최종 합의를 이끌어내는 경우는 드물기 때문에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는 얘기다. 그는 과거 로널드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과 미하일 고르바초프 옛 소련 공산당 서기장의 군축협상을 예로 들었다. 이들은 1985∼1987년 세 차례 만났는데 인내심을 잃지 않은 결과 세 번째 회담에서 협상을 성공시킬 수 있었다.

두 번째는 ‘명확한 목표(Clear Objectives)’다. 세 번째는 ‘전문지식(Expertise)’으로 성공한 대통령들은 회담장에 전문가와 함께 들어와 자신이 회담에서 무엇을 하려는지, 무엇을 원하는지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마지막은 ‘기밀 유지(Confidentiality)’로 일종의 입조심을 당부하는 내용이다. 젤라이저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은 깊은 생각 없이 트윗을 올리는 것을 참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채은 기자 chan2@donga.com
관련기사
#북미 정상회담#트럼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