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구 안심연료단지, 뉴타운 조성 위해 철거 시작
더보기

대구 안심연료단지, 뉴타운 조성 위해 철거 시작

이권효기자 입력 2017-11-20 03:00수정 2017-11-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21년까지 상업시설 등 만들어 대구 동구 율암동 안심연료단지 뉴타운 조성을 위한 철거 작업이 16일 시작됐다.

철거는 ㈜제이에이이엔씨와 ㈜노광건설이 공동으로 맡았다. 사업 물량은 건물 367동 및 지장물(支障物) 4706m² 철거, 석면 해체 4576m², 지장 수목 제거 2263그루, 분뇨 수거 4만1000L 등이다.

뉴타운 사업 시행사인 대구도시공사는 올 9월 토지 수용을 거쳐 이달 말에는 95% 이상의 토지를 확보할 것으로 보고 있다. 나머지도 다음 달 모두 확보할 계획이다.


안심연료단지 뉴타운(36만2267m²)은 내년 3월 기공해 2021년 6월까지 5078억 원을 투입해 주택과 상업시설, 문화시설, 공원 등을 조성한다. 심임섭 대구시 도시기반혁신본부장은 “연탄 가루와 분진으로 고통 받던 주민에게 쾌적한 환경을 만들어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순조롭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연료단지 연탄공장이 폐쇄되면 연탄 수급에 차질을 줄 수 있어 대구시는 경남과 경북, 충북지역 연탄업체를 선정해 연탄 50만 장을 확보했다.

이권효 기자 boriam@donga.com
#대구 안심연료단지#뉴타운 조성#대구 안심연료단지 철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