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배치때 자문 맡은 사토 교수 “사드 전자파, 휴대전화보다 영향 적어”
더보기

日배치때 자문 맡은 사토 교수 “사드 전자파, 휴대전화보다 영향 적어”

장원재특파원 입력 2016-07-16 03:00수정 2016-07-16 04: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드 배치 후폭풍]
2013년 일본 교토(京都)에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레이더 배치 논의가 시작된 후 자문역을 맡았던 사토 도루(佐藤亨) 교토대 교수는 15일 “전문가들과 모여 논의한 끝에 레이더의 전자파는 인체에 휴대전화만큼의 영향도 주지 못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일본에서 손꼽히는 레이더 전문가인 그는 이날 동아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전파가 눈에 보이지 않으니 주민들이 불안감을 갖는 건 당연하다. 하지만 학자 입장으로 검토해 보니 허가된 다른 전파기기 이상의 영향은 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사토 교수 등 4명의 민간 전문가는 교토 부(府)에 이런 내용을 담은 의견서를 제출했다.

본보가 입수한 3쪽 분량의 의견서는 사드 전자파의 암 유발 가능성에 대해 “(사드 레이더의) X밴드대 전파에는 방사선처럼 유전자 등 생체 내 물질을 직접 변화시킬 정도의 에너지가 없다”며 “현 시점에서 발암성이 있다는 과학적 근거는 확립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 “사드와 같은 원리 대기관측 레이더 30년간 운용했지만 인체 피해 없어”


관련기사

 
발열로 인한 인체 영향에 대해서도 “레이더 앞에 출입금지 구역을 정하면 안전성이 담보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주변으로 방출되는 전자파(사이드로브)와 발전기 등에서 나오는 전자파에 대해서도 “생체(인체) 등에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하기 어렵다”고 결론지었다.

2013년 2월 레이더 배치 방침이 발표되자 일본 교토 부 교탄고(京丹後) 시 주민들은 최근 경북 성주처럼 대규모 반대 시위에 나섰다. 교토 부의 요청을 받은 사토 도루 교토대 교수(사진) 등은 그해 6, 7월 여러 차례 회의 끝에 “문제가 없다”는 의견서를 냈다. 이를 받아들인 교탄고 시 시장이 레이더 배치 수용 의사를 밝히며 주민 반대 사태는 진정 국면에 접어들었다.

전문가들은 의견서에서 교토대가 1984년부터 시가(滋賀) 현에서 운영 중인 아시아 최대 대기관측 레이더 ‘MU레이더’를 거론하면서 “고도 600km까지 커버하는 능력을 갖고 매우 강력한 전파를 송신하는 시설로 30년 가까이 관측하고 있지만 주변에는 영향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결론 부분에 “현재 국가 안전 기준에 의거해 출입금지 구역을 설정하면 특별히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적었다. 사토 교수는 구체적인 출입금지 범위를 제시하지 않은 것에 대해 “레이더의 세부 내용이 공개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방위성이 현재 규정을 준수한다고 했는데 그 정도면 안전하다고 본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에는 현재 교토 부 교탄고 시 교가미사키(經ケ岬)와 아오모리(靑森) 현 쓰가루 시 샤리키(車力)통신소에서 사드 레이더가 운영되고 있다. 샤리키는 레이더 주변 125m가 출입금지 구역으로 설정돼 있다. 가장 낮은 각도인 2도로 설정했을 때 전자파가 높이 4m 아래에 미치지 않게 한 것이다. 교가미사키 사드 레이더는 바다 표면에서 20m가량 솟아오른 벼랑 위에 바다를 향해 설치돼 기지 내 일부 지역에만 출입금지가 적용된다.

사토 교수는 교토의 사드 레이더가 바닷가에 배치돼 한국과 다르다는 지적에 대해 “한국에서도 일정 출입금지 구역을 정하면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4년 말 레이더가 가동된 후 지자체와 전문가들이 여러 차례 조사했지만 전자파와 관련된 이상 수치는 나타나지 않았다. 오히려 문제가 된 것은 발전기 소음이었다. 일본 정부와 미군이 소음저감 장치를 부착하면서 노력한 끝에 소음 역시 지난해 말 기준치 이하로 떨어졌다.

하지만 최근까지도 기지 앞에서는 수백 명이 참석하는 시위가 종종 열린다. 사토 교수는 여전히 전자파의 영향을 우려하는 주민이 있다는 질문에 “레이더 전자파를 걱정하는 사람이 휴대전화를 아무 일 없는 것처럼 사용하는 건 비합리적이다. 사드 레이더에 비해 휴대전화의 영향이 크다는 사실이 명백하기 때문”이라고 잘라 말했다.

도쿄=장원재 특파원 peacechaos@donga.com


#사드#전자파#방사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