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전남]광주 재개발·재건축 사업 잡음, 분양권 사기 등 비리 의혹 잇따라
더보기

[광주/전남]광주 재개발·재건축 사업 잡음, 분양권 사기 등 비리 의혹 잇따라

이형주 기자 입력 2015-10-28 03:00수정 2015-10-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주에서 최근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활기를 띠면서 일부에서 잡음이 일고 있다. 현재 광주지역 재개발·재건축 사업 대상지 48곳 가운데 26곳에서 조합이 설립되는 등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27일 재개발되는 택지지구 분양권(속칭 딱지)을 저렴하게 팔겠다고 속여 수억 원을 챙긴 혐의(사기)로 김모 씨(33)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 씨는 올 3월부터 10월까지 6개월 동안 정모 씨(70) 등 6명에게 ‘재개발되는 광주 남구 효천2지구와 동구 용산지구 땅, 주택을 구입해 분양권을 갖고 있는데 싸게 팔겠다’고 속여 6억5000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재개발 사업 대상지 가운데 부지가 30만 m²에 달해 규모가 두 번째로 큰 광산구 신가동에서도 잡음이 일고 있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신가동 재개발 사업 추진과정에서 일부 관계자가 이중계약서를 작성해 조합에 손해를 끼쳤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접수돼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일부 주민들은 “2006년부터 사업이 추진되는 과정에서 이중 용역계약을 작성해 조합에 14억5000만 원가량 손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일부 관계자들이 업체에서 거액을 빌려 불투명하게 사용하거나 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의혹이 있다”고 덧붙였다. 일부 주민은 광주지법에 조합장 직무정지 가처분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조합 관계자는 “각종 문제가 발생한 것은 2006년 재개발추진위원회가 결성되면서 불거진 것”이라며 “현 조합장 체제는 올해 결성돼 법적으로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신가동 재개발 조합원은 1685명이며 이달 말 시공사를 선정할 예정이어서 주민들 간 갈등이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광주지역 재개발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각종 잡음이 일고 있어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