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간역행 거울 개발 “미사일 요격이나 암치료 가능할 것”
더보기

시간역행 거울 개발 “미사일 요격이나 암치료 가능할 것”

동아닷컴입력 2015-10-08 10:21수정 2015-10-08 10: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간 역행 거울’

KAIST 물리학과 박용근 교수 연구팀이 시간 역행 거울을 개발했다.

7일 KAIST는 “박용근 물리학과 교수와 이겨레 연구원(박사과정 4년차·제1저자)이 빛을 반사시켜 시간이 역행하는 것처럼 보이는 시간 역행 거울(위상공액 거울)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물리학 분야 국제학술지 ‘피지컬 리뷰 레터스(Physical Review Letters)’ 온라인 판에 지난 6일 게재됐다.

주요기사

빛의 시간 역행은 녹화된 비디오를 되감기하듯 빛이 진행된 방향으로 되돌려 반사시키는 것으로, 마치 쏟은 물을 그대로 주워 담듯 흩뿌려진 빛을 다시 집약해 산란 전으로 되돌리는 원리와 같다.

연구팀은 수많은 미세 거울로 이루어진 파면제어기라는 장치를 활용했다. 이는 입사하는 빛 모양에 맞춰 거울 표면을 변경시켜 평행 상태로 만드는 기기다.

연구팀은 실험에 생닭가슴살을 이용했다. 닭 가슴살에 입사한 빛은 심하게 산란되지만, 시간역행 거울을 닭 가슴살 뒤에 놓으면 산란한 빛이 입사한 방향으로 그대로 다시 전달된다.

이 같은 방식으로 적의 미사일에서 반사되는 빛을 시간 역행 거울로 받아 빛이 반사된 곳으로 레이저를 발사할 수 있다.

또한 연구팀 설명에 따르면 암세포에 빛을 내는 형광물질을 투입해 그 빛을 모아 피부는 상처내지 않고 암만을 태울 수도 있다.

이겨레 연구원은 “지금은 실험 수준”이라며 “향후 기술개발에 시간이 많이 걸리겠지만 미사일 요격이나 암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용근 교수는 “빛뿐 아니라 소리, 전자파, 라디오 등 일반적인 파동에서도 성립하는 개념”이라며 “향후 레이저 및 광통신 기술을 포함한 물리학, 광학, 의학 등 다양한 분야에 응용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