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성완종 동행 최측근비서 소환조사
더보기

檢, 성완종 동행 최측근비서 소환조사

최우열 기자 입력 2015-04-16 03:00수정 2015-04-16 03: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돈 갖고 정치인들 만날때 같이 가… 成회장 돈주는 장면은 못봐” 진술
成측근 자택 등 15곳 압수수색
검찰이 고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의 정치권 불법자금 제공 의혹 수사를 위해 15일 서울 동대문구 경남기업 본사 등 15곳을 압수수색하고 성 회장의 최측근 수행비서를 소환 조사했다.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대전지검장)은 14일에 이어 15일에도 성 회장의 최측근 이모 씨를 소환해 ‘성완종 리스트’에 거명된 인사들에게 성 회장이 돈을 건넸다고 주장하는 날짜와 당시 상황을 조사했다. 이 씨는 8년간 비서실 업무를 총괄하며 성 회장을 수행해 왔기 때문에 성 회장의 행적을 세세히 알 수 있는 인물로 이번 사건의 실마리를 풀 수 있는 핵심 인사로 꼽힌다.

이 씨는 검찰 조사에서 “성 회장이 돈을 갖고 리스트에 기재된 사람들을 포함한 정·관계 인사들을 만나러 가는 길에 일부 동행했고, 한모 (당시) 재무담당 이사를 통해 돈이 준비되는 과정도 알고 있다”고 진술하고 관련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성 회장이 개별 정치인들에게 돈을 건네는 장면은 직접 보지 못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씨의 진술을 토대로 이날 경남기업 본사와 관련 업체 4곳, 성 회장 측근과 관련자 11명의 자택 등 총 15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 씨를 포함한 성 회장의 측근 5, 6명을 상대로 성 회장 주장의 신빙성을 검증하고 있다. 경남기업 측은 15일 “유가족 및 경남기업 관계자를 비롯한 모든 지인들이 한 점 의혹도 없이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도록 하겠다”며 검찰 수사에 협조할 뜻을 밝혔다. 검찰은 또 성 회장이 사망 전 경향신문 기자와 전화 통화를 하면서 남긴 48분 분량의 녹음 파일을 넘겨받아 금품 수수를 입증할 추가 증거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관련기사

대검찰청은 이날 수사팀에 특별수사 경험이 많은 검사 4, 5명을 추가로 투입했다. 특별수사팀 소속 검사가 15명 안팎이 되면서 과거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와 맞먹는 규모가 됐다.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성완종#비서#소환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